상단여백
기사 (전체 148건)
[기자담론] 학생자치는 왜 다시 망했나?
학생자치의 역사에서 2023년은 여러모로 뜻깊은 해다. 중앙학생회칙이 전부개정됨에 따라 자치기구들은 시대착오적인 회칙 문구에 얽매이지 ...
이기원 기자  |  2023-11-26 21:36
라인
[기자담론] 껍데기는 가라
새로운 정책은 그 본질이 제대로 담길 때 비로소 알맹이가 된다. 본질이 외면되면 어떠한 의미도 남기지 못한 채 그저 특정 개인과 집단의...
장서윤 기자  |  2023-11-26 21:34
라인
[기자담론] ‘객관’은 잃고, ‘편향’을 얻은 이들
5대 일간지로 꼽히는 언론사들이 있다. ‘조선일보’부터 ‘중앙일보’, ‘동아일보’, ‘경향신문’, ‘한겨레’까지. 5대 일간지는 정치 ...
김민진 기자  |  2023-10-29 21:07
라인
[기자담론] ‘인하’의 의미
인하대학교의 ‘인하’는 인천의 ‘인(仁)’과 하와이의 ‘하(荷)’자를 딴 것이 유래다. 하와이 동포들의 피땀 어린 자금 지원으로 개교 ...
이재훈 기자  |  2023-10-29 21:06
라인
[기자담론] 무너져버린 총대를 바라보며
이 글을 쓰는 9월 21일 기준, 본교 학내 커뮤니티에서 가장 뜨거운 키워드는 다름 아닌 ‘총대의원회(총대)’일 것이다. 9월 18일부...
이기원 기자  |  2023-09-24 21:09
라인
[기자담론] 아픔에 무뎌진 모든 청춘에게
학보사 기자가 된 지 어엿 1년, 언젠간 들을 수밖에 없던 말을 결국 듣게 됐다. 인터뷰이의 씁쓸한 한 마디에선 이 사회에 대한 기대감...
장서윤 기자  |  2023-09-24 21:08
라인
[기자담론] 행복, 일상 속의 순간을 캡쳐하다.
행복은 물과 같아서 내가 어떤 그릇에 담는지에 따라 그 형태도, 다가오는 느낌조차도 다르다. ‘행복에 관한 명언’을 인터넷에 검색하면 ...
김지유 기자  |  2023-08-27 21:17
라인
[기자담론] 위기에 놓인 문과, 조롱하는 이과
대한민국의 교육과정은 인문·사회를 중점적으로 공부하는 문과, 그리고 자연과학 및 수학을 중점적으로 공부하는 이과로 나뉜다. 걷는 길은 ...
이소민 기자  |  2023-08-27 21:16
라인
[기자담론] 누가 감시자를 감시하는가?
정기총회장에 들어갈 때쯤 되니, 오른손에 들린 중앙학생회칙은 이미 너덜너덜해져 있었다. 잘못된 문제 제기로 누군가 열심히 만들어놓은 성...
이기원 기자  |  2023-05-28 22:21
라인
[기자담론] 이제 정말 쓸 게 없다
이번 편집국은 독자들에게 신문을 읽어야 하는 ‘이유’를 설득하기 위해 노력했다. 신문사를 향한 관심이 옅어지는 현실에 질이라도 높여 기...
박소은 기자  |  2023-05-28 22:18
라인
[기자담론] 자유라는 역설
성역화된 자유를 자유라고 부를 수 있는가?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타인을 비방하고 편향된 사고를 강요하는 것까지 말이다. 사범대로 전...
장서윤 기자  |  2023-04-30 22:17
라인
[기자담론] 저문 꽃봉오리 하나와 경찰 기동대의 책임
의무경찰이 이번 달 완전 폐지된다. 1983년 2월 4일, 의경 1기가 최초로 입영한 이래 약 40년 만이다. 마지막 기수인 1142기...
박재형 기자  |  2023-04-30 22:15
라인
[기자담론] 고언(苦言)-의사봉의 무게
지난달 말, 다음 보도 주제를 고민하던 중 새로 생긴 중앙세칙을 해설하는 기사를 써보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총대의원회(총대)를 통과한 세...
이기원 기자  |  2023-04-02 22:18
라인
[기자담론] 선장의 덕목을 되찾길 바라며
‘일본’. 우리에게 많은 감정을 떠올리게 하는 국가다. 임진왜란부터 일제강점기 그리고 현재까지. 일본과 마찰로 생기는 잡음은 쉴 새 없...
김민진 기자  |  2023-04-02 22:17
라인
[기자담론] 이의 있습니다, 반대토론 해야 합니다
지난 8일, 헌정사상 최초로 장관 탄핵소추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안건이 상정되고 본회의를 통과하기까지 걸린 시간은 단 8분. 찬...
하재윤 기자  |  2023-02-26 22:30
라인
[기자담론] 고민하는 대학생을 위해 - 두보의 마음으로
대학 신입생 시절 좋아했던 한시가 있다. 이백과 함께 중국 최고 시인으로 꼽히는 두보의 ‘망악’(望嶽)이라는 시다. 특히 마음을 울린 ...
박재형 기자  |  2023-02-26 22:30
라인
[기자담론] 길을 잃은 채 난파된 항해사들
10월 29일, 이태원에서 믿기지 않는 일이 발생했다. 서울 한 복판에서 196명은 부상을, 158명은 생을 달리해야만 했다. ‘핼러윈...
김민진 기자  |  2022-11-27 22:06
라인
[기자담론] 선택의 시간
지난달 말, 과 후배와 만난 자리에서 총학생회 선거에 관한 얘기가 나왔다. 인하대학신문 기자이기 이전에 학생사회에 관심을 가진 유권자로...
이기원 기자  |  2022-11-27 22:06
라인
[기자담론] 학우들의 위대한 한 표
2023년도 학생자치기구 대표자 선거가 막을 올렸다. 학과 단위부터 단과대와 중앙자치기구의 후보자들이 30일 등록을 마쳤다. 가장 주목...
김종선 기자  |  2022-10-31 00:09
라인
[기자담론] 조금은 다른 졸업식
10월 7일, 취재를 위해 비행기에 올랐다. 인천에서 우즈베키스탄까지 6시간가량 쉼 없이 날아간 나름 긴 출장길이었다. 오랜만에 나가는...
원종범 기자  |  2022-10-31 00:09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