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82건)
[기자담론] 학보사 기자로 1학기를 돌아보며
학보사 기자로 활동한 지 어느덧 1년째다. 학생자치기구 및 본교 관계자와 접촉해 인터뷰하는 일에 점점 익숙해져 간다. 시간이 지나고 보니 아쉬움이 남는다. 이번 학기에 정기자가 됐으나 ‘학보사 기자’로 활동하고 있다...
김동현 기자  |  2020-06-01 07:33
라인
[기자담론] 갑질, 더 이상은 안된다.
최근 서울 강북구의 한 아파트에서 근무하던 경비원의 자살 사건이 우리 사회에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2018년 8월부터 경비원으로 일한 그는 4월부터 한 입주민과 주차 문제로 다퉜다. 이후 그는 계속해서 입주민에...
김예은 기자  |  2020-06-01 07:33
라인
[데스크] 감투를 쓰기 전 기억해야 할 점
학보사에 약 3년간 몸담으며 ‘감투’를 쓴 학생자치기구 대표자 여럿을 취재하기도 했고, 학내 언론사의 편집국장으로 감투를 직접 써 보기도 했다. 그러며 느낀 것은 학생사회에서 감투를 쓰기 전 유념해야 할 점이 꽤 있...
서정화 편집국장  |  2020-06-01 07:31
라인
[비룡논단] 생활 속 거리 두되, 마음 속 거리 좁히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가 '생활 속 거리 두기'로 전환된 지 한 달이 되어 간다. 생활 속 거리두기란 국민들이 일상 생활과 경제·사회 활동을 하면서도 감염예방 ...
심민선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  |  2020-06-01 07:30
라인
[캠퍼스 온에어] 다음 학기를 준비하고 있는 학교에 바라는 점이 있나요?
박찬/프랑스언어문화∙2 코로나 사태가 좀 잦아들면 학교 시설은 이용 가능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현재 상태로 계속 간다면 ...
이정민 기자  |  2020-06-01 07:27
라인
[인하만평] 수많은 “의혹” 사이 왜곡되는 30년
김나연 미디어콘텐츠 기자  |  2020-06-01 07:25
라인
[데스크] 학교와 교수의 명확한 설명 필요해
온라인 개강 이후 공식 중간고사 기간이 지났다. 학기의 절반이 끝난 셈이다. 그러나 아직 이번 학기에 대해 잘 모르겠다는 목소리도 들려온다. 학교의 설명 일부분이 명확하지 않다는 것이 그 이유다. 코로나19 여파로 ...
서정화 편집국장  |  2020-05-11 10:17
라인
[기자담론] 현실을 타개하기 위한 가장 '현실적인' 노력
‘소확행’, ‘YOLO’와 같은 단어들은 더 이상 신조어가 아닐 정도로 우리 사회에서 ‘행복’이 과거에 비해 중요한 가치로 자리 잡게 된 지 오래다. 현대인들은 행복하기 위해 노력한다. SNS에 공유되는 많은 이들의...
박정인 기자  |  2020-05-11 10:16
라인
[기자담론] 비틀린 시선이 더는 존재하지 않도록
한 초등교사가 1학년 여학생들에게 속옷 빨기 숙제를 내준 사건이 드러났다. 이와 함께 그를 파면하자는 청와대 국민청원은 16만 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지난달 울산의 한 초등학교 1학년 담임교사 A 씨는 효행 숙제...
이정민 기자  |  2020-05-11 10:15
라인
국어 순화 비판은 시대착오
과거 군사정권 시절의 국어 순화는 우리 민족의 자긍심을 추켜세우고자 민족어의 순수성을 강조하는 정치적 색채가 강했다. 오늘날의 국어 순화는 언중에게 어렵게 다가오는 외국말을 쉬운 우리말로 바꿈으로써 국민의 알 권리를...
한글문화연대 이건범 대표  |  2020-05-11 10:00
라인
[캠퍼스 온에어] 처음으로 실시된 온라인 중간고사에 대한 학우들의 소감은?
Q. 처음으로 온라인 중간고사가 실시됐어요. 학우분들의 온라인 중간고사는 어떠셨나요? 김채희 (사회교육·2) 중간고사가 온라인으로 전환...
박정인 기자  |  2020-05-11 09:58
라인
20만 다녀간 제주도, 마스크 쓴 돌하르방
박유정 기자  |  2020-05-11 09:56
라인
[데스크] 그 방의 그 누구도 다르지 않다
텔레그램 ‘n번방’ 사태는 예견된 참사였다. 수법은 전에 없을 정도로 악질이었지만, 앞서 소라넷이나 다크웹 사태가 발생했을 때 성 착취물 유포 범죄를 근절하지 못한 탓에 벌어진 사건이기 때문이다. (2020. 03....
서정화 기자  |  2020-04-06 02:37
라인
[기자담론] 반복되는 배송 노동자의 죽음
지난달 12일, 입사 13일 차 신입 ‘쿠팡맨’이 새벽 배송 중 사망하는 일이 있었다. 40대 중반인 그는 5층 빌라 계단을 오르내리며 배송 업무를 하다 쓰러져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 동료들은 연락이 닿지 않는 고인...
김예은 기자  |  2020-04-06 02:36
라인
[기자담론] 첫 공개까지 오래 걸렸다.
지난달 24일, 경찰이 온라인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일명 ‘박사방’을 운영하며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불법 촬영물을 제작 및 유포한 혐의를 받는 조주빈의 신상을 공개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어 ...
박유정 기자  |  2020-04-06 02:34
라인
[비룡논단] 사회적 거리두기와 우리의 책임
사회적 거리두기는 치료제가 없는 상환에서 감염 확산을 막는 최선의 방안이다. 봄을 맞아 그동안 2개월 여간 지친 심신을 이끌고 꽃구경이나 관광지 방문 등을 이해할 수 있지만 세계적 비상사태에 직면한 작금의 상황에서는...
신한용 프런티어학부대학/초빙교수  |  2020-04-06 02:33
라인
[캠퍼스 온에어] 코로나 19 종식 이후 대면 수업을 시작하면 학교에서 가장 하고 싶은 일은?
김예은 기자코로나19의 여파로 재택 수업을 하고 있는데 대면 수업을 시작하면 학우분들이 학교에서 가장 하고 싶은 일은 무엇인가요?이하빈...
김예은 기자  |  2020-04-06 02:30
라인
봄 코로나 나들이
이정민 기자  |  2020-04-06 02:26
라인
[데스크] 학생 사회와 정보 공개
올해 1월부터 임기를 시작한 총대의원회가 흥미로운 이유 중 하나는 ‘열람’만 가능했던 감사 자료를 ‘제공’했다는 것이다. 왜곡과 훼손의 우려라는 이유로 현장 열람만 고수하던 총대의원회가 올해 들어 좋은 변화를 보였다...
서정화 기자  |  2020-03-09 10:08
라인
[기자담론] 우리는 왜 금방 끓고, 금방 식어버리나.
코로나19가 발생한지도 어언 한 달이 지난 지금, 하루에도 확진자가 수 백 명씩 늘어간다. 국민들은 공포에 떨고 있고 기침 소리 한 번에도 예민하게 반응한다. 편의점에서 쉽게 구할 수 있었던 마스크는 구하기 어려워졌...
박정인 기자  |  2020-03-09 10:07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