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스포츠
[보도] 복싱부, 연이은 승전보 울리며 ‘전원 금메달’ 쾌거
금메달을 목에 건 본교 복싱부 선수들

지난달 13일부터 6일간 청양군민체육관에서 진행된 ‘제51회 대통령배 복싱대회’에서 본교 복싱부 선수 전원이 금메달을 거머쥐는 쾌거를 이뤘다.

7월 26일부터 8월 5일로 예정됐던 이번 대회는 코로나19로 연기돼 9월 중순 진행했다. 대회에는 ▲60kg급 최도현 선수(스과·3) ▲64kg급 이정철 선수(스과·4) ▲75kg급 양현모 선수(스과·1)가 출전했다.

가장 먼저 희소식을 전한 것은 양현모 선수였다. 양 선수는 14일 열린 4강전에서 전세빈 선수(서원대)를 꺾고 결승에 올랐다. 뒤이어 15일에는 이정철 선수가 국승준 선수(한체대)를, 16일에는 최도현 선수가 김도현 선수(마산대)를 상대로 승리를 차지해 연달아 결승에 진출했다.

본교 선수들의 승전보는 각 체급별 결승 경기가 이뤄지는 17일에도 끊이지 않았다. 결승에서 이정철 선수는 임광호 선수(동양대)를 상대로 3대2 판정승을 통해 대학부 랭킹 1위의 면모를 보였다. 대학부 랭킹 2~3위권의 최도현 선수는 김윤섭 선수(서원대)를 상대로 기권승을 거뒀다. 신입생 양현모 선수는 황산익 선수(서원대)와의 경기에서 5대0 완벽한 판정승으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최도현 선수는 “결승 날 컨디션이 좋았는데 (상대방이 기권을 해) 아쉬움이 있었다”고 말했다. 동시에 “아직 부족하고 운동은 끝이 없기 때문에 더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내년에 있을 아시안게임을 위한 국가대표로 선발되기에 아직 많이 부족하지만 열심히 준비해볼 예정”이라고 답했다.

대학부에서 첫 금메달을 딴 양현모 선수는 “대학교에 와서 맨날 메달도 못 따고 지기만 하다가 이번에 운이 좋아서 메달을 따게 돼서 기뻤다”며 “지금처럼 감독님 말씀을 잘 듣고 형들에게 배우면서 계속 좋은 성적을 내고 싶다”는 의지를 보였다.

이정철 선수는 ”전국체전을 바라보고 있었는데, 금메달을 딴 뒤 전국체전이 취소됐다는 발표가 나서 굉장히 허무한 상태”라며 아쉬움을 전했다. 덧붙여 “이번에 경찰청배가 새로 생겨서 (경찰) 특채에 지원할 수 있게 됐다”며 “대회에 계속 출전해야 감을 잃지 않으니까 (경찰청배) 준비도 하면서 시합도 뛸 생각”이라는 계획을 전했다.

이번 대회를 승리로 이끈 정덕환 감독은 “학교의 든든한 후원과 도움 덕에 선수들이 열심히 한 것 같다”는 말과 함께 “전국체전에서 항상 은메달만 땄었는데, 학교에 전국체전 첫 금메달을 선물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본교는 대회에서 금메달 총 3개로 종합 2위를 차지했다.

원종범 기자  yawjbeda@inha.edu

<저작권자 © 인하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종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