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르포] 독립서점을 가다

 독서 인구의 감소, 온라인 서점과 대형 서점의 성장 등으로 동네서점이 타격을 받고 있다. 그러나 동네서점 중에서도 최근 트렌드가 된 ‘독립서점’은 특별한 컨셉을 가진 개성 있는 장소로 변화하고 있다.

 이렇듯 동네서점의 새로운 형태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독립서점은 무엇이 다른지, 직접 몇 군데의 독립서점을 방문해 알아봤다.

 

독립서점을 알아보자

 

 독립서점은 독립출판물이 입점한 서점을 의미한다. 이 곳에서는 독립출판물이나, 독립서점 전문 출판사가 만든 도서를 찾아볼 수 있다.

  어릴 적 개인이 운영하는 동네서점을 쉽게 찾아볼 수 있던 것에 비해, 최근에는 동네에서 작은 서점을 찾아보기 어려워졌다. 정가에 판매하는 집 근처 작은 서점보다는 할인가에 살 수 있는 온라인 서점이나, 다양한 책과 문구를 파는 대형 서점을 찾기 때문이다. 또한 집 근처 서점에서 책 내용을 보고 프랜차이즈 서점이나 온라인 서점에서 구매하는 사람도 생겨났다.

 이러한 상황에서 동네서점은 대형∙온라인 서점과 차별화하기 위해 ‘독립서점’이라는 새로운 형태로 탈바꿈하고 있다.

 

서가에 진열된 블라인드 북

독특한 컨셉을 가진 독립서점

 

 독립서점은 먼저 독특한 큐레이팅이라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여러 서점 중 ‘블라인드 북’을 판매하는 서울 ‘o’ 서점에 방문했다.

 서점 내부에 들어섰을 때 보편적으로 생각해왔던 서점과는 색다른 분위기가 느껴졌다. 형형색색의 표지와 디자인이 아닌, 모든 책이 백지로 싸여 있었기 때문이다. 겉면에는 책 제목 대신 ‘서툰 표현도 사랑일까요‘, ‘우울할 때도 할 수 있는 것이 있을까요‘등의 문구만이 쓰여 있었다.

 이는 해당 서점의 큐레이션 방식인 ‘블라인드 북’ 이었다. ‘o’ 서점 에디터는 “기부자들로부터 본인의 삶에 큰 영향을 준 책 한 권과 질문 하나를 기부받는다”며 “기부자를 인터뷰해 왜 이런 질문을 책과 함께 기부했는지 이야기도 나눠본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기부된 책을 펼쳐보면 기부자가 왜 그런 질문을 책에 붙였는지에 대한 글도 읽을 수 있었다.

 

독립출판물에 서점 주인의 추천사가 붙어 있다

 이러한 큐레이션이 반응을 얻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무슨 책인지 궁금해하시기도 하고, 떠올리지 못했던 질문들, 공감되는 질문이라고 느끼시면 읽어 보신다”고 말했다.

 이처럼 독립서점의 대표적 장점은 독특한 컨셉의 큐레이팅에 집중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인천의 ‘ㄹ’ 독립서점을 운영하는 점주는 ‘독립서점의 컨셉은 주인의 취향이나 성향을 탄다”며 “인테리어, 분위기에서부터 큐레이팅 된 책의 성향도 다르다”고 소개했다.

 큐레이팅은 비단 독립서점만의 특징은 아니다. 추천 서비스가 부상하며 대형 서점들도 앞다퉈 북 큐레이팅에 집중하고 있다. 그러나 독립서점은 단순히 출판사별 큐레이팅이나 주제별 큐레이팅에서 벗어나, 좀 더 특색 있는 큐레이팅이 가능한 점에서 다르다. 한 달에 한 명의 작가 소개나, 특정 키워드만을 보고 책을 고르게 해 색다른 느낌을 주는 등 다양한 방식이 있다. 개성이 묻어나는 책들을 찾아볼 수 있다는 것도 독립서점만의 색깔이다.

 

커뮤니티 기반 문화 활동

 

 기자가 방문한 ‘ㅇ’서점에서는 매달 독서 모임이 진행되는데, 그중 8월 모임에 기자도 함께 참여해 봤다. 저녁이 되자 독립서점에 ‘독서 모임’에 참여하러 온 사람들이 속속 모여들었다. 서점에서 매달 한 권씩 선정한 ‘이달의 도서’를 함께 읽고, 서로의 생각을 나누는 모임이었다.

 기자가 받아든 책은 ‘서툰 표현도 사랑일까요’라는 질문의 책이었다. 겉표지만 봐서는 내용에 대해 감이 잘 오지 않았다. 하지만 새하얀 표지를 걷어내 보니 왜 그러한 질문을 붙였는지 공감할 수 있었다. 가족 간의 표현에 관한 이야기를 읽으며 그 책을 기부한 사람의 인터뷰 내용과 코멘트를 간간이 확인할 수 있었다.

 방역수칙을 지키며 소규모의 인원이 묵독으로 책을 읽었다. 그 후 쪽지에 각자 질문을 작성해 서로 이야기를 나눠보는 시간을 가졌다. 기자의 생각과는 달리 같은 책을 읽었는데도 독서 모임에서 오간 말들은 각양각색이었다. 나의 감상을 나누고, 타인의 이야기를 들으며 좀 더 넓은 생각을 할 수 있었다. 처음 만난 사이였지만, 책과 관련한 솔직한 이야기가 술술 나왔다.

 독서 모임을 하는 이유에 대해 서점 에디터는 “던져진 질문 하나가 다른 사람들과 만나고, 또 다른 이야기가 파생된다”며 “기부된 질문이 서점에 쏘아 올려져 더 많은 사람들과 만나기 바란다“고 밝혔다.

 실제로 많은 독립서점이 독서 모임 등의 커뮤니티 활동을 열고 있다. 단순히 책을 판매하는 것뿐만이 아니라, 책과 관련된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는 장소로 탈바꿈하고 있는 것이다. 북 토크, 책을 읽으며 함께 밤을 새우는 북스테이 등 도서 관련 모임 외에도 전시회, 원데이 클래스나 글쓰기 프로그램 등의 다양한 활동을 독립서점에서 경험할 수 있다.

 

북카페, 책바를 함께 운영하는 한 서점 전경

이제는 서점도 감성 플레이스

 

 다음 날, 인하대 후문의 한 독립서점을 찾았다. 낮에는 북카페, 밤에는 책 바(bar)를 함께 운영하고 있었는데, 처음 들어갔을 때는 카페나 분위기 좋은 펍이라는 느낌이 들었다. 바 테이블에 앉아 드립 커피를 주문하고, 독서용 서가에 비치된 책을 읽으며 여유를 즐겼다.

 커피를 마시고 서점 내를 돌아봤다. 뒤쪽 판매용 서가에는 점주가 직접 선정한 독립출판물과 자신의 관심사와 취향에 따라 정리된 기성 출판물이 진열돼 있었다. 독립출판물에는 점주가 직접 감상평이나 어떤 상황, 어떤 기분일 때 읽으면 좋을지에 대해 작성한 메모들이 간간이 붙어있어 조금 생소한 독립출판물을 고르는 데 도움이 됐다. 서점 점주는 “고르는 것이 오래 걸리거나 요청하면, 책을 추천해 주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와 같이 책방과 카페를 결합하는 형태는 최근 흔히 찾아볼 수 있다. 독립서점 열풍에 어떤 독립서점은 ‘SNS 명소’가 되어 그 지역의 관광지가 되기도 한다. 특색 있고 감성 있는 독립서점을 찾아다니는 ‘독립서점 투어’까지 등장하며, 독립서점은 SNS 핫 플레이스이자 감성적인 공간으로도 자리 잡고 있다.

 

독립서점의 미래

 

 기자가 직접 가본 독립서점은 단순히 ‘책을 판매하는’ 곳일 뿐만 아니라 개성이 묻어난 책을 접할 수 있는 곳이었다. 그 뿐만 아니라 다양한 프로그램, 서점 주인과의 커뮤니케이션, 독자들과의 커뮤니티 활동 등 책과 관련한 여러 경험을 할 수 있는 ‘복합 문화 공간’이었다.

그러나 독립서점에도 어려움은 존재한다. 독립서점 관련 자료를 제공하는 ‘퍼니플랜’에 따르면, 독립서점 누적 휴∙폐점율은 2018년 10.7%에서 2019년 15.2%로 증가했다. 독서 인구 감소와 E-BOOK, 도서 스트리밍 서비스 등의 대안 등장도 타격을 줬다.

 문화체육관광부가 도서정가제 폐지를 재검토하고 있는 것도 독립서점의 위기 중 하나다. 도서정가제는 ‘도서를 일정 비율 이상 할인하지 않는 제도’다. 따라서 정가제가 폐지된다면, 대형 서점에 비해 할인율이 상대적으로 낮은 독립서점에 위기로 다가올 수 있다.

하지만 독립서점은 자신만의 강점으로 나름의 자리를 지켜가고 있다. 퍼니플랜이 조사한 ‘최근 5년간 독립서점 증감추세’에 따르면, 현재 동네 서점 지도에 등록된 독립서점 수는 2015년 101곳에서 2019년 650곳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골목마다 속속 늘어나며 그 입지를 넓히고 있는 것이다.

온라인 서점 등에서 찾아보기 힘든 출판물, 개성 있는 분위기와 프로그램 등, 기자가 독립서점에서 느꼈던 특별함이다. 독립서점이 살아남고, 더 나아가 하나의 트렌드가 되려면 그만의 장점을 더욱 발전시킬 필요가 있다. 독립서점들은 특색 있는 강점을 꾸준히 길러 나가야 할 것이다.

 

이정민 기자 12182301@inha.edu

이정민 기자  12182301@inha.edu

<저작권자 © 인하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