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를 즐기다_책] 아몬드

 

 

  감정을 느끼는 것이 어려운 소년 윤재. 윤재는 뇌에서 감정을 다루는 부분인 편도체 크기가 선천적으로 작아 감정을 잘 느끼지 못한다. 감정을 잘 읽지 못하다 보니 상대방이 의미 없이 내뱉은 말을 그대로 받아들여 실수하고 또 상대방에게 의도치 않은 상처를 주기도 한다. <아몬드>는 감정을 읽지 못하는 주인공이 점차 감정을 느끼며 성장하는 과정을 담은 소설이다.

 

  이야기는 굉장히 어둡고 심각한 사건에 출발한다. 윤재의 16번째 생일, 비극적인 사고가 일어난다. 윤재가 보는 앞에서 괴한이 엄마와 할머니를 도끼로 내리찍은 것이다. 괴한의 묻지마 폭행으로 할머니는 살해당하고 엄마는 혼수상태에 빠지게 된다. 괴한이 이토록 끔찍한 일을 저지른 이유는 믿을 수 없게도 불행한 자신 앞에서 윤재의 가족이 웃고 있었기 때문이다. 감정이 없어도 세상과 소통할 수 있도록 도와준 유일한 존재였던 엄마와 할머니가 떠나자 윤재는 완전히 혼자가 된다.

 

  더군다나 윤재가 가족의 죽음을 목격하고도 ‘슬픈’ 감정을 느끼지 못한다는 사실이 학교에 퍼지자 친구들은 윤재를 ‘괴물’로 취급하며 소외시킨다. 그 중 반항적이고 소년원까지 다녀온 문제아 곤이가 괴롭힘을 주도한다. 어린 시절 부모에게 버려진 아픔으로 감정에 휘둘리는 곤이는 윤재를 화풀이 대상으로 삼는다. 이후 윤재는 모든 것을 포기하려고 한다. 그러나 그 순간 놀랍게도 소중한 인연이 다가오기 시작한다.

 

  바로 윤재와 같은 반 여학생 도라다. 윤재의 엄마가 운영했던 헌책방에 도라가 자주 놀러 오게 되면서 그들은 우정을 쌓는다. 윤재는 도라를 보면서 처음으로 알 수 없는 감정을 마주하게 된다. 이 감정을 배우고 싶은 윤재는 평범한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한다. 또 곤이는 아무리 괴롭혀도 반응 없는 윤재에게 호기심이 생겨 다가가게 되고 이 둘은 서로의 비밀을 지켜주면서 친해진다. 이렇게 서로 대비되는 세 사람은 서로를 치유해가며 연대와 사랑을 배워간다. 도라는 윤재에게 따스함과 행복을 알려주고 곤이는 윤재에게 아픔을 알려주면서 윤재는 서서히 감정을 느낀다.

 

  윤재에게 ‘사랑’이라는 감정을 알게 해 준 도라와 처음에는 악연으로 만났던 곤이 등 주변 사람들의 도움으로 윤재는 힘겹게 다시 일어선다. 또한 기적처럼 윤재의 엄마 역시 혼수상태에서 깨어난다. 그리고 이야기는 오랜 기다림과 변화 끝에 작았던 윤재의 편도체가 부풀면서 마무리된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느껴도 행동하지 않았고 공감한다면서 쉽게 잊었다. 내가 이해하는 한, 그건 진짜가 아니었다. 그렇게 살고 싶진 않았다.’ 이 책은 감정이 결핍된 윤재의 시선을 통해 빠르게 변화하는 삶 속에서 과연 우리는 타인의 감정을 고스란히 공감하고 있는지에 대해 생각하게 한다. 마음의 치유를 갈망하고 있다면 이 책을 읽어보는 것은 어떨까.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깨닫고 잃어버린 감정을 찾아가는 윤재의 모습은 우리에게 감동을 줄 것이다.

 

 

김예은 기자  12193471@inha.edu

<저작권자 © 인하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예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