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과학톡톡] 인경호 오리는 겨울을 어떻게 보낼까?

 날씨가 하루가 다르게 쌀쌀해지고 있다. 부쩍 차가워진 바람과 함께 인경호 주위에선 슬슬 한기가 느껴지기 시작했다.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인경호 오리들이 적응을 잘할 수 있을까 걱정이 되곤 한다. 하지만 여유롭게 물질을 하는 것을 보면 패딩점퍼 입고 다니는 사람들보다 덜 추운 것 같기도 하다.

 개강 후 가끔 교내를 활보하는 오리들을 보고 있으면 인경호가 얼어붙는 방학 기간에도 건강하게 잘 지낸 것 같아 기특하면서도 어떻게 겨울을 났는지 궁금해진다. 오리의 겨울나기를 알기 위해선 오리의 특성을 탐구해볼 필요가 있다.

 동물 구분법 중엔 체온 유지와 관련된 구분법이 있다. 체온을 일정하게 유지하는 항온동물, 체온이 외부 환경에 따라 변하는 변온동물로 나누는 방법이다. 포유류와 조류 같은 동물은 항온동물인 반면 개구리, 뱀과 같이 양서류, 파충류에 속하는 동물들은 외부 온도에 따라 체온이 변화하는 변온동물이다.

 변온동물과 항온동물은 월동 방식에서 차이를 보인다. 변온동물의 체온은 외부 온도를 따라간다.외부 온도가 일정 수준 이하로 떨어지면 체내 수분이 얼어붙으면서 세포가 비가역적으로 파괴된다. 체내 수분의 어는점을 낮춰주는 부동물질이 있지만 일정 온도 이하로 내려가면 위 같은 이유로 예외 없이 동사한다. 따라서 변온동물은 땅 속과 같이 외부 온도가 적당한 수준으로 유지되는 장소에서 겨울잠을 자야 한다.

 반면 항온동물은 변온동물과 달리 대체로 겨울잠을 자지 않는다. 동면이 생존에 유리한 곰처럼 예외적인 경우도 있지만 항온동물은 체온을 일정 수준으로 유지하는 특성을 갖기 때문에 동면이 필수가 아니다. 항온동물은 체온 유지를 위한 에너지원이 제공된다면 추운 겨울을 동면 없이 보낼 수 있다.

 ‘오리가 겨울잠 잔다’는 말은 들어본 적이 없을 것이다. 조류인 오리는 항온동물이기 때문이다. 인경호의 오리는 겨울잠을 자지 않고 자신의 체온을 잘 유지하며 겨울을 보내고 있다. 하지만 이 것만으론 오리가 왜 얼어 죽지 않는지 설명이 부족하다. 맨몸으로 인경호에서 겨울을 보내라 한다면 필자는 오리처럼 살아남을 자신이 없기 때문이다.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가장 중요한 원인은 털이다. 인간의 털은 짧고 수가 부족한 탓에 체온 유지가 오리보다 불리하다. 오리는 몸 전체에 솜 같은 털이 밀도 있게 분포 돼 있으며 이로 인해 물이 좀처럼 스며들지 않는다. 또한 물이 직접 닿는 부위인 다리는 독자적인 혈류 순환 체계를 가지고 있어 동상에 걸리지 않는다.

 즉 오리는 전신 맞춤 패딩점퍼를 입은 셈이다. 우리가 안타깝게 생각할 필요가 없을 정도로 오리는 따뜻한 겨울을 나고 있다.

김범성 기자  12161416@inha.edu

<저작권자 © 인하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범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