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3월의 그날] 세계 여성의 날

지난 8일 ‘세계 여성의 날’이 111주년을 맞이했다. 세계 여성의 날은 1908년 3월 8일 미국의 여성 노동자들이 열악한 작업장에서의 화재로 숨진 것을 기리며 궐기한 것을 기념하는 날로 당시 노동자들은 근로여건 개선과 참정권 보장 등을 요구했다. 이후 유엔은 1975년을 세계 여성의 해로 지정하고 1977년 3월 8일을 특정해 세계 여성의 날로 공식화했다. 우리나라에서는 지난 해 법정기념일로 공식 지정됐다.

 

1908년 3월 8일 미국 1만 5000여 명의 여성 노동자들은 뉴욕의 루트커스 광장에 모여 선거권과 노동조합 결성의 자유를 쟁취하기 위한 대대적인 시위를 벌였다. 이 시위에서 노동자들은 '우리에게 빵과 장미를 달라'고 외쳤는데 여기서 빵은 남성과 비교해 저임금에 시달리던 여성들의 생존권을, 장미는 참정권을 뜻한다. 당시 미국의 여성 노동자들은 먼지가 가득한 최악의 현장에서 하루 12~14시간씩 일해야 했으나, 선거권과 노동조합 결성 자유 등 기본적인 권리도 부여 받지 못했다. 이에 봉기한 전 의류 노동자들의 시위는 결국 1910년 '의류노동자연합'이라는 조직 창설로 이어졌다.

 

우리나라에서는 1920년부터 나혜석 화가·박인덕 교수 등이 세계 여성의 날을 기념해 왔으나 일제의 탄압으로 맥이 끊겼다가 1985년부터 공식적으로 기념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2018년 2월 20일 여성의 날을 법정기념일로 지정하는 내용의 '양성평등기본법' 일부 개정안이 국회에서 통과되면서 2018년부터 3월 8일이 법정기념일인 '여성의 날'로 공식 지정됐다.

 

여성의 날에는 ‘노란 장미’를 선물하는 관습이 있다. 노란색 장미는 여성의 존엄성과 여성의 날을 상징한다. 또한 여기에 희망, 기대, 가능성이라는 의미를 더한다. 이번 8일 세계 여성의 날에도 전국의 곳곳에서 여성들에게 노란 장미를 나눠주는 행사가 진행됐다.

 

광화문 광장에서는 한국여성단체연합 주최로 ‘세계여성의 날 기념 제 35회 한국여성대회’가 개최됐다. 한국여성대회는 해방 이후 사회주의적 경향을 지녀 공개적으로 진행되지 못했지만 1985년이 돼서야 탄압이 일부 해소돼 개최될 수 있었다. 이번 대회에서는 ‘성평등이 민주주의의 완성이다-#미투, 우리가 세상을 바꾼다’를 슬로건으로 했다. 이 행사는 성 갈등과 관련한 논란이 많은 우리사회에서 여성이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장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를 가졌다.

 

노회찬 전 국회의원은 2005년부터 매년 여성의 날을 맞아 국회 청소노동자 등을 비롯한 ▲여성 노동자 ▲여성 국회의원 ▲여성 기자 ▲여성단체 활동가 등 각계각층의 여성들에게 장미꽃과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올해도 ‘노회찬 장미’는 여성들에게 배달됐다. 노회찬의 꿈과 뜻을 이어가고자 하는 노회찬 재단에서 전과 동일한 방식으로 여성들에게 장미꽃을 보냈다. 2005년 노회찬 전 의원을 시작으로 올해는 이해찬 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등이 여성들에게 장미꽃을 선물했다. 본보기가 된 좋은 시작이었다.

 

여성의 날이 우리나라에서 법정기념일로 인정된 시간이 길진 않지만 여성인권의 고양을 위한 선순환이 이어지고 있다. 아직까지도 세계 곳곳에서는 여성인권 신장을 위해 힘쓰는 움직임들이 있다. 세계여성의 날은 여성의 인권 향상을 위한 노력을 기리는 날이다. 우리는 과거의 노력이 끝이 아니라는 것을 알 것이며, 알아야 할 것이다.

 

김선경 기자  12182872@inha.ac.kr

<저작권자 © 인하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