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교수
경북대, 강의 중 '故 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사진 사용 논란

지난 5월 11일 페이스북 ‘경북대학교 대신 말해드려요’ 페이지에 경북대학교 식품영양학과 수업 중에 한 강사(이하 A 강사)가 고래 몸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얼굴이 합성된 사진을 사용했다는 게시물이 올라와 연일 논란이 됐다.

 

A 강사는 수업 도중 고래회충에 대해 설명하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얼굴과 고래의 몸체를 합성한 사진을 사용했다. 이 합성 사진은 극우성향을 띠는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에서 만들어졌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은 지난 2005년 11월 신임사무관 특별강의에서 “나는 동해의 돌고래. 그리고 근면하고 역동적인 고래다. 그냥 고래다. 그것이 우리 한국의 목표다”라는 말을 한 적이 있다. 이후 일간베스트저장소에서는 노 전 대통과 고래를 합성한 사진이 떠돌았다. 문제의 사진은 일간베스트저장소 커뮤니티 회원들이 노무현 전 대통령을 희화 및 비화할 때 사용하는 합성사진인 것으로 드러났다.

 

제보자는 "학생들이 수업 듣는 중에 헛웃음을 짓는데도 해당 교수는 전혀 당황한 기색 없이 설명을 쭉 이어나갔다"며 "고래 회충을 설명하는 데에 굳이 고인의 얼굴이 합성된 사진을 써야 했을까요? 저는 잘 모르겠습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많은 학생들이 해당 사진이 고인을 비하하기 위해 합성된 사진임을 지적하며 수업시간에 사용된 점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본 게시물에는 '수업시간에 강의 자료로 이런 사진이 쓰였다는 것이 말이 안 된다', '명백한 명예훼손이다' 등 해당 사진을 사용한 것이 부적절하다는 내용의 댓글이 달렸다.

 

논란이 거세짐에 따라 자신을 해당 수업의 담당 강사라고 소개한 A 강사는 자신의 페이스북과 해당 게시물에 “저의 짧은 생각으로 인해 오해를 불러일으키게 돼 대단히 죄송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어, 해당 사진을 사용한 이유에 대해 “수업준비를 위해 고래 사진을 찾던 중 고 노무현 대통령님께서 ‘고래는 근면하고 역동적인 이미지를 상징한다’는 말씀이 있어 별 뜻 없이 문제의 사진을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특정 사이트에서 나쁜 의도로 합성했다는 점을 뒤늦게 알게 되어 저도 너무 놀랐고 당황스러웠다. 본인은 정치적 의도는 전혀 없었으나 이러한 결과를 일으키게 된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학생들에게 가장 미안하고 상처받으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임현지 기자  ㅣ.hyeongee@gmail.com

<저작권자 © 인하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현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