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본교
[보도] 졸업 유예제도 없는 우리 대학, 학우들 요구 수면 위로

“우리 학교 졸업 유예되나요?” “4학년 졸업 유예 얼마나 가능한가요?” 청년층의 취업난이 계속됨에 따라 본교 학우들 사이에서 졸업 유예제도 도입을 원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졸업 유예제도’란 졸업이 가능한 학생이 대학의 승인을 받아 재학생 신분을 유지하는 제도다. 2018년 고등교육법이 개정되면서 시작한 이 제도는 현재 전국 주요 4년제 대학에서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대학교육연구소의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공립 및 사립대의 67.2%가 졸업 유예제도를 운영해 학교에서 제공하는 각종 서비스 등의 재학생 대상 혜택으로 학생들의 취업을 돕는다. 이러한 사회적 흐름에 따라 대학들은 학생들을 위해 졸업 유예제도를 마련하는 추세다.

반면 본교엔 졸업 유예제도가 따로 마련돼 있지 않다. 학우들은 졸업 유예제도 대신 △졸업자료 미제출(토익 성적, 졸업논문 등) △부분 학점 등록 방법을 이용해 졸업을 미루고 있었다.

이에 많은 학우들은 졸업 유예제도 도입의 필요성을 주장한다. 문과대 A학우는 졸업 관련 자료를 제출하지 않는 방식으로 졸업을 미룰 예정이다. 그는 “졸업 유예는 취업 준비하는 기간의 공백기를 지우고 스펙을 쌓는 데에 집중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답했다. 이어 “졸업 유예제도가 도입되면 원하는 기업의 공채 시기를 기다릴 수 있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부분 학점을 등록할 예정인 사과대 B학우도 “취업 준비기간의 공백기를 메우는 것이 졸업을 미루는 가장 큰 이유”라고 말했다. 그는 “공백기가 길면 취업하는 데 있어 불리할 것 같다는 인식이 있다”며 “졸업 유예제도를 통해 재학생 신분을 유지하는 것이 안전성 있게 느껴진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교육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대학 졸업 유예생은 1만 6,044명으로, 2019년(1만 3,443명)보다 20% 정도 증가했다. 일반적으로 취업을 준비하기 위한 인턴, 대외활동의 경우 지원 대상자를 재학 및 휴학생으로 한정하는 경우가 많고, 졸업 후 ‘백수’ 신분보다 재학생 신분을 유지하는 것이 취업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졸업 유예제도를 신설할 계획이 있는지에 관해 학사관리팀 담당자는 “현재로서는 논의되거나 시행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한편 졸업 유예제도 도입 시 졸업 유예금 납부 여부도 고려 대상이다. 국회 교육위원회 여당 간사인 이태규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졸업 유예제도를 이용하는 대학 10곳 중 2곳이 졸업 유예금을 걷고 있다. 졸업 유예금은 등록금의 최대 12.5%로, 10~20만 원대 정도다. 작년 1년간 졸업 유예제도를 시행하는 대학들이 학생들에게 부과한 졸업 유예금은 10억 2,573만 원이었다.

김지유 기자  jiyoo0504@inha.edu

<저작권자 © 인하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