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본교
[보도] 미래융합대학, 5년 만에 학생회 건설되나학생회 설립 위한 학생총투표, 문제는 ‘투표율 50%’
미래융합대학 학생회 추진위는 이달 내 학생총투표 발의를 요청할 예정이다

미래융합대학(미융대)이 설립 5년 만에 학생회 추진을 본격화한다. 미융대 학생회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는 중앙운영위원회(이하 중운)에 미융대 학생회 건설을 위한 학생총투표 발의를 요청할 계획이다.

원래 추진위는 10월 예정됐던 중앙학생회칙 개정으로 신규자치단체의 가입 요건이 낮아지면 11월 대표자선거에 후보자를 낼 계획이었다. 그러나 교육부 대학평가 사태로 회칙 개정이 늦춰지자 독자적 총투표를 요청하게 됐다.

현행 학생회칙상 신규자치단체가 설립되기 위해선 학생총회나 학생총투표를 통한 승인이 필요하다. 학생총회는 전체 회원 1/5 이상의 출석이, 학생총투표는 전체 회원 1/2 이상의 투표로 성사되기 때문에 의결 요건이 까다롭다.

총투표 발의를 위해선 중운 위원 2/3 이상의 요구가 필요하다. 중운 의장 전승환 총학생회장은 미융대 학생회 신설에 긍정적 입장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미융대 학생회 건설 가능성은 결국 총투표에서 투표율 50% 이상을 넘길 수 있는지에 달린 것으로 풀이된다.

미융대 총투표는 회칙개정 총투표, 11월 선거와 동시에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김민렬 추진위장은 “11월 선거 때 회칙개정 총투표도 같이 진행한다고 하면, (미융대 총투표) 투표율 50%를 확보하는 데 더 긍정적일 것”이라고 했다.

학생총투표와 대표자선거를 동시에 치르면 미융대는 선거에 후보자를 낼 수 없다. 따라서 미융대는 이번 총투표가 가결되면 내년 4월 재선거를 통해 정식 학생회를 구성할 예정이다. 총투표 가결 시점부터 재선거 전까지는 비대위 체제로 운영한다. 김 위원장은 “재선거로 정식 학생회가 조금 늦춰진다 해도, 현실적인 부분을 보자고 결론이 났다”고 말했다.

총투표를 선거와 같이 진행하는 이유는 선거 이전 독자적으로 총투표를 개시하면 현실적으로 투표율 50%를 넘기기 힘들기 때문이다. 동시에 진행해도 투표율 50%를 넘을 수 있을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작년 11월 대표자선거에서 41대 총학생회 투표율은 43.3%를 기록한 바 있다.

미융대 학생회 추진위는 지난 4월 구성됐다. 추진위는 5월부터 미융대 행정실과의 간담회를 통해 정식 학생회 구성 시 학생회실 배정과 임원 봉사장학금 관련한 논의 등을 진행했다.

김 추진위장은 “미융대 학우들도 각자 위치에서 다른 단과대 학우들에게 도움 될 역할이 충분히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미융대 학생들의 권리보장을 위해 숙원인 학생회 설립이 이뤄질 수 있도록 투표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미융대는 2016년 설립된 단과대학으로, 산업체 근무 경력자나 특성화고 졸업자를 대상으로 한 단과대학이다.

한편, 올해 새로 개설한 소프트웨어융합대학의 학생회 건설에 관한 총투표 역시 미융대 총투표와 함께 논의될 전망이다.

김범수 편집국장  kbs@inha.edu

<저작권자 © 인하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범수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