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과학 톡톡] '꼬르륵 소리'는 왜 날까?

적막이 흐르는 도서관. 갑자기 배에서 커다랗게 꼬르륵 소리가 나, 옆 사람이 슬쩍 쳐다보는 시선이 느껴져 민망해지는 경험을 해본 사람들이 꽤 있을 것이다. 배가 고파서 꼬르륵 소리가 나면 모를까, 든든하게 끼니를 챙겨 먹었는데도 소리가 나서 당황스러울 때가 있다. 왜 이런 꼬르륵 소리가 나는 걸까?

일반적으로 배가 고플 때 나는 꼬르륵 소리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위장이 음식을 먹고 싶다고 느끼면 산을 분비한다. 이로 인해 위가 수축하면서 음식물 대신 공기가 들어차고, 연동운동으로 인해 공기가 이동하면서 소리가 나게 된다. 연동운동이란 식도에서 위로 음식물을 밀어내고, 장에서 음식물 속 영양분을 흡수한 후 남은 찌꺼기를 항문으로 밀어내는 운동이다. 보통 공복 상태의 꼬르륵 소리는 큰 소리가 아닌 경우가 많고, 큰 소리가 나더라도 금방 없어지기 때문에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배가 고프지 않은데도 자주 배에서 꼬르륵 소리가 난다면 ‘장음항진증(長音亢進症)’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이는 위장의 연동운동이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않아 생기는 증상이다.

장음항진증에는 다양한 원인이 존재하는데, 그중 첫 번째로 과민대장증후군, 크론병, 갑상샘저하증과 같은 질환이 있다.

과민대장증후군은 변비, 설사, 복통, 복부 팽만감 등의 증상이 반복되면서 장에 가스가 가득 차 꼬르륵 소리를 나게 한다. 특히 설사가 있으면 장에서 충분한 수분 흡수가 이뤄지지 않아 물소리가 생기고, 복부팽만이 있으면 배출되지 못한 가스가 장 내부에서 이동하며 꼬르륵 소리를 낸다.

크론병은 소화관 전체에 걸쳐 염증이 생기는 만성 질환이다. 염증으로 인해 음식물 소화가 제대로 되지 않아 음식물이 가스와 섞이게 된다. 이 과정에서 배에 가스가 차 꼬르륵 소리가 난다.

갑상샘저하증은 체내에 호르몬 분비가 줄면서 원활한 신진대사가 이뤄지지 않는 병이다. 쉽게 피로해지고 식욕이 줄어들며 장운동이 느려져 장 내에 음식물이 오래 남게 된다. 오래된 음식물은 장내 가스와 섞이면서 꼬르륵 소리를 유발한다.

다음으로, 위장병 관련 약이 장음항진증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변비약, 소화제처럼 위장에 영향을 주는 약물을 과다 복용하면 꼬르륵 소리가 나기도 한다.

마지막으로 특정 음식 또한 장음항진증의 원인이 된다. 양배추, 브로콜리와 같이 섬유소가 많은 음식은 대장 내 특정 세균에 의해 분해되며 가스를 많이 만든다. 또한 커피, 알코올은 장에 자극을 줄 수 있다. 꼬르륵 소리를 줄이고 싶다면 피하는 것이 좋다.

그렇다면 꼬르륵 소리가 나지 않게 하기 위한 방법으로는 무엇이 있을까? 배가 고파 소리가 난다면 간단한 주전부리를 먹자. 허리를 펴고 배에 힘을 주는 것도 잠깐이나마 소리를 없앨 수 있는 방법이다. 반대로 소리를 죽이기 위해 몸을 웅크리면 오히려 더 큰 꼬르륵 소리가 날 수 있다. 위장에 압력이 가해져 공기가 이동하며 소리를 내는 것이다.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 것 또한 꼬르륵 소리를 줄이는 방법의 하나다.

공복이 아님에도 계속해서 소리가 나는 것은 위장 건강이 나빠졌다는 신호일 수 있다. 장음항진증은 병이 아닌 일종의 증상으로, 지속적으로 꼬르륵 소리가 난다면 병원에 방문해 소리의 원인이 되는 질환을 치료하는 것을 추천한다.

 

김기현 수습기자  12192699@inha.edu

<저작권자 © 인하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현 수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