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를 즐기다_영화] 피아니스트

 1939년, 바르샤바에 폭탄이 하나 떨어진다. 나치독일이 폴란드를 침공하며 제2차 세계대전의 서막을 알린 것이다. 피아니스트 ‘슈필만’은 폭탄 소리에 연주를 멈추고 곧장 집으로 향한다.

 독일은 빠르게 폴란드를 집어삼킨다. 그리곤 폴란드 내 유대인을 탄압하기 시작한다. 공원이나 레스토랑 등 외출은 제한됐고, 그의 옷 위에는 늘 ‘유대인 표시’가 붙어 있었다.

 폴란드 내 나치 영향력은 더 커져, 유대인들은 전용 구역인 ‘게토’에 모여 살게 된다. 모든 돈을 탕진한 슈필만은 게토의 한 식당에서 피아노를 연주하며, 그리고 자신의 피아노까지 팔아가며 생계를 유지한다.

 그러던 어느 날 그의 가족들이 나치에 끌려갔다. 나치는 ‘강제 노역’이라는 이름으로 데려갔지만, 어째서인지 기차에 오른 유대인들이 다시 돌아오지 않았다. 나치가 ‘유대인 말살 계획’을 세우고 있을 때였다. 기차에 오르기 전 슈필만이 식구들과 먹었던 카라멜 하나는 그 가족의 마지막 만찬이었다.

 이후 그는 유대인 지하조직의 도움으로 폴란드 이곳저곳에 숨어 살게 된다. 슈필만이 독일군 병원 앞 폐허가 된 아파트에 몸을 숨겼을 때, 그는 먼지에 파묻힌 피아노를 발견한다. 그리곤 건반을 열어 상상 속에서 연주를 시작한다.

 은신처에 물과 식량이 떨어지자 슈필만은 병원 담을 넘는다. 그곳에서 통조림 하나를 발견하지만, 실수로 떨어뜨려 독일군 장교에게 발각된다. 장교가 신원을 물었다. 슈필만이 피아니스트라 답하자 장교는 그를 피아노 앞으로 데려간다.

 자신의 마지막 연주임을 직감한 슈필만은 독일 음악가가 아닌 폴란드 출신 쇼팽의 ‘Ballade No. 1 G minor’를 연주한다. 그러나 연주가 끝나자 독일 장교는 그에게 코트 한 벌과 식량을 주고 떠난다. 그 후로도 장교는 계속 그를 챙겨준다.

 시간이 흘러 독일의 패전은 가까워 오고, 장교는 슈필만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넨다. 바르샤바로 러시아군과 폴란드군이 들어오고, 독일군 포로수용소에서는 ‘호센펠트’란 이름을 가진 장교가 “내가 슈필만이라는 피아니스트를 도와줬다”며 자신을 구해달라고 유대인들에게 소리치는 장면으로 영화는 끝난다.

 ‘피아니스트’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유대인이 당했던 전쟁의 참상을 그린 영화다. 감독은 유대인이 해방되고 독일이 패배하는 일련의 과정을 예술가와 음악적 요소를 넣어 풀어내, 전체주의 독재의 허무함과 정의의 승리를 말하고 있다.

 동시에 영화는 전쟁이라는 참혹한 상황에서도 예술의 숭고함은 사라지지 않는다는 것을 표현하고 있다. 슈필만이 영화 후반 조율되지 않은 피아노로 연주한 ‘G 마이너 발라드’를 들으며 당시 그의 불안정한 심리와 전쟁의 참상, 그리고 예술의 숭고함을 같이 느껴보는 것은 어떨까.

김범수 기자  12202998@inha.edu

<저작권자 © 인하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범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