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본교
[보도] 온라인 새터부터 웰컴키트까지, ‘비대면 새내기 맞이’신입생, “온라인도 오프라인 못지않아”
지난달 26일에 진행된 문과대 온라인 새터가 라이브로 송출되고 있다

 2021년도 신입생들을 환영하기 위한 학교와 학생자치기구의 노력이 활발하다.

 작년에는 코로나19로 인해 진행되지 않았던 ‘새내기 새로배움터’가 올해 일부 단과대학에서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문과대학은 지난달 26일부터 이틀간 ‘ZOOM’과 ‘유튜브 스트리밍’을 통해 온라인 새터를 진행했다. 문과대학장의 인사말로 시작한 새터는 ‘보이는 라디오’와 ‘새준위 라이브’를 통해 새내기들의 이야기를 직접 듣는 시간을 가졌다. 이후에는 본교 응원단 아세스(ASSESS)의 공연과 문과대학 동아리 ‘통키’의 무대 등을 통해 새터에 열기를 더했다.

 새터에 참여한 장준희(중국학과·1)는 “새터를 통해 학교에 애정이 더 생겼다”며 “선배들의 애정어린 조언에 대학생활이 더 기대된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코로나 때문에 온라인으로 새터를 진행했지만, 각종 게임과 프로그램 덕분에 오프라인 못지않은 새터가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다연 문과대학 새터준비위원장은 “문과대학 신입생들이 대면 새터 미진행의 아쉬움은 덜고, 대학생활의 설렘을 안고 개강을 맞이했으면 좋겠다”며 “이번 새터가 기존 대면행사를 온라인으로 전환한 좋은 사례로 남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일부 단과대학은 신입생에게 선물할 ‘웰컴키트’를 제작했다. 사회과학대학과 문과대학은 중앙새내기새로배움터소위원회(이하 중앙새소위)와 함께 동일한 구성품으로 웰컴키트를 만들었다. 웰컴키트는 ▲에코백 ▲텀블러 ▲다이어리 ▲입학처 마스코트 안뇽이와 학교 마크가 들어간 스티커, 엽서, 포토카드 ▲단과대학별 서한 등으로 구성된다.

 중앙새소위는 3월 두 번째 주부터 신입생들이 웰컴키트를 받아볼 수 있도록 발송 일정을 계획하고 있다. 문과대와 사과대 외 단과대학은 단대별 상황에 따라 자체적으로 키트 제작을 결정했다.

 박동준 중앙새소위장은 온라인 새터와 웰컴키트 기획 이유에 대해 “대면 새터는 없어졌지만, 신입생분들의 설레는 대학생활의 첫걸음을 축하해드리고 싶어 여러 방법으로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본교 공식 애플리케이션에는 ‘2021 신입생 OT’ 항목이 새로 만들어졌다. 이 페이지는 ▲총장 신입생 환영사 ▲신입생 OT 영상 ▲새내기 가이드 ▲비교과 활동 안내 ▲인하대 공식 SNS 소개 ▲단과대학별 안내자료로 이뤄져 있다.

 ‘신입생 OT 영상’과 ‘새내기 가이드’에서는 대학 생활에 첫발을 내딛는 신입생을 위해 ‘학교생활 팁’을 알려준다. 수강신청과 시간표, 대학에서의 인간관계, 동아리, 장학금 등 신입생이 궁금해할 내용을 영상으로 제작했다.

 단과대학별 안내자료에는 학과에서 자체 제작한 학과별 소개영상과 대학일자리센터에서 만든 진로 로드맵이 있다. 현재 3개 단과대학 9개 학과에서 영상을 올려 둔 상태다.(2월 27일 기준) 다른 단과대학 및 학과 영상은 추후 업로드될 예정이다.

 한편, 지난 26일 유튜브로 공개된 2021년도 신입생 입학식은 이달 5일까지 볼 수 있다.

 

김범수 기자  12202998@inha.edu

<저작권자 © 인하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범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