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를 즐기다_영화] 현실을 담다 <82년생 김지영>

 아침이 밝으면 가장 먼저 눈을 뜬다. 냄비엔 보글보글 물이 끓고 밥솥에선 김이 나온다. 회사에 가는 남편에게 인사를 건네고 칭얼대는 아이를 안은 채 어지러운 집을 정리한다. 어딘가 익숙하게 느껴지는 누군가의 아침이다. 바로 82년 봄에 태어난 김지영이다.

 지영의 남편 대현은 걱정이 많다. 아내 지영이 언젠가부터 마치 다른 사람이 된 것처럼 말하기 때문이다. 지영은 친정엄마, 외할머니, 시엄마 등 주변 인물들에 빙의해 속에 있는 감정을 털어놓는다. “사부인, 그 댁 따님이 집에 오면 저희 딸은 저희 집으로 보내 주셔야죠. 저도 우리 딸 보고 싶어요.”

 <82년생 김지영>은 누군가의 딸이자 아내, 동료이자 엄마로 오늘을 살아가는 ‘지영’이 자신도 알지 못했던 모습을 알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꿈 많던 어린 시절, ‘아이 낳고도 일할 수 있다’며 자신감 넘치고 당당했던 지영은 출산 후 직장생활을 포기하고 육아에 전념한다. 반복적인 일상 안에서 가슴이 쿵 하고 내려앉는 듯 알 수 없는 답답함을 느끼는 지영의 모습을 시작으로 영화 속에선 지영이 “나만 전쟁”하느라 미처 알지 못했던 숨겨진 이야기와 아픔을 되짚는다. 가정과 학교, 직장에서 성차별을 겪으며 살고 아이를 낳은 뒤 육아를 홀로 맡게 된 경력단절 여성 김지영의 이야기 <82년생 김지영>.

 명절날 보고픈 가족들 얼굴도 보지 못한 채 시가에서 과일을 내가야 했던. 전 직장 동료들이 몰래카메라 피해를 본 후 지하철 화장실에서 아기 똥기저귀를 간 뒤 소변을 보려다 불안감에 두리번거리던. 힘겹게 아이를 데리고 간 곳에서 ‘맘충’이라며 손가락질 받아야 했던. 가까스로 다시 일하려 하지만 남편의 육아휴직이 어려운 상황에서 또다시 좌절해야 했던 지영. 관객들은 지영을 통해 ‘보편적’인 여성의 형태와 그를 규정하고 대하는 우리 사회의 모습을 볼 수 있다.

 <82년생 김지영>은 원작 소설부터 영화 개봉까지 과정에서 사회적으로 논란이 일었다. 양성 갈등을 조장하고 사회를 지나치게 일반화한다는 것이 그 이유다. 그러나 원작과 영화 모두 성별에 따른 편 가르기를 하지 않는다. 대한민국에서 여성이 ‘나’로서 살아가기엔 사회적 시스템과 분위기가 구축되지 못한 점을 짚고, 남성을 악역으로 그리지도 않는다. 영화는 여성과 남성이 동등한 위치에서 어깨동무하고 함께 사회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 역시 시사하고 있다. 극 중 대현은 “다 안다고 생각했습니다”라고 말한다. 이제는 아는 것만이 아니라 행동이 필요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지영아 너 하고픈거 해” 지영을 향한 친정엄마 미숙의 대사는 여성들이 이제 억압의 굴레에서 벗어나 뭐든 할 수 있다고 위로해준다.

 상영 전부터 지속된 논란과 별점 테러, 혐오성 발언에도 여성들의 삶을 그대로 담은 이 영화는 23일 개봉 후 논란에 굴하지 않고 흥행에 성공했다. 원작 조남주 작가는 82년 이후 ‘제도적 불평등이 사라졌다고 말하는 시대에서도 일상 속에 자연스럽게 스며 있는 여성에 대한 제약과 차별에 대해 쓰고 싶었다’고 말한다. 실제 영화 역시 ‘워킹맘’ 김도영 감독이 연출해 생생함을 더했다. <82년생 김지영>은 11월 8일 기준 개봉 3주 차 박스오피스 1위, 누적 관객 수 276만 2,286명으로 흥행궤도를 이어가고 있다.

엄현수 기자  12172975@inha.ac.kr

<저작권자 © 인하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