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6월의 그 날] 호국보훈의 달

 6월은 현충일, 한국전쟁, 제2연평해전 등을 기념하기 위해 지정한 호국보훈의 달이다. 호국보훈은 ‘나라를 보호하고 지킨다’는 의미의 호국과 ‘공훈에 보답한다’는 보훈이 합쳐진 말이다. 국가를 위해 자신의 몸과 마음을 바친 분들의 숭고한 뜻을 기리고 추모함을 뜻한다. 시대를 망라해 헌신한 선열들의 애국정신을 되새길 수 있어 이달은 우리 역사에 있어 특별한 의미를 가진다.

 

 호국보훈의 달은 추모 기간(6월 1일~10일), 감사 기간(6월 11일~20일), 화합과 단결 기간(6월 21일~30일)으로 나뉜다. 추모 기간에는 현충일 추념식, 현충탑 참배 등 각종 추모 행사를 통해 현충일의 의의와 호국보훈의 참뜻을 깨닫는다. 감사 기간 및 화합과 단결 기간에는 국가유공자와 유족을 위로하는 다양한 문화행사를 개최한다.

 

 6월 6일 현충일에는 나라를 위해 목숨 바친 순국선열들의 넋을 추모하기 위해 지켜야 하는 두 가지가 있다. 첫 번째로 묵념하는 시간을 가져야 한다. 오전 10시부터 1분간 전국적으로 울리는 사이렌 소리에 맞춰 모든 국민이 경건하게 묵념을 한다. 두 번째로 태극기를 게양해야 한다. 현충일은 조의를 표하는 날이기 때문에 조기를 게양해 국가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을 추모한다.

 

 또한 국가보훈처에서는 국가보훈의 상징인 '나라사랑 큰나무' 달기 운동을 통해 국가유공자에 대해 감사하는 분위기를 조성한다. 이 운동은 나라 사랑의 소중함을 되새기며 6월 한 달 동안 배지를 착용하는 캠페인이다. 대한민국의 든든한 버팀목을 상징하는 나라사랑 큰나무 심볼은 ‘국가유공자의 애국심’을 나타내는 태극무늬와 ‘자유와 내일에 대한 희망’을 뜻하는 파랑새와 새싹으로 이뤄져 있다. 배지는 가까운 보훈관서 또는 인터넷에서 신청해 무료로 받을 수 있다.

 

 국립서울현충원에서는 이번 6월 10일부터 처음으로 국민 누구나 참배를 할 수 있도록 ‘현충탑 SELF 참배’ 프로그램을 도입할 예정이다. 국가행사기관이나 단체의 경우에만 직원의 안내에 따라 참배할 수 있었던 이전과 달리 올해부터는 명예집례관이 사전에 녹음한 안내에 따라 국민 누구나 현충탑을 찾아 분향, 경례, 묵념 등 참배할 수 있다. 

 

 지금의 대한민국이 있기까지 많은 굴곡과 가슴 아픈 역사가 있었다. 일제강점기 때 나라를 지킨 순국선열, 6.25 전쟁 때 목숨을 바친 호국 영령, 민주주의를 일궈낸 민주화운동 희생 영령 등 수 많은 희생과 헌신을 밑거름으로 우리는 오늘을 살아가고 있다. 국가를 위해 헌신한 분들이 합당한 보상을 받고 그들에 대한 존경과 감사가 국민적으로 공유될 때 대한민국의 희망찬 내일도 담보될 수 있을 것이다.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해 애국의 출발점으로 선열들의 고귀한 희생정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갖는 것은 어떨까.

김예은 수습기자  12193471@inha.edu

<저작권자 © 인하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예은 수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World Focus]
"Yellow vest" that shook the w...
You are my proxy emotion
[World Focus]
You are my proxy emotion
Abortion constitutional nonconformity ; Results reversed after 66 years
[World Focus]
Abortion constitutional noncon...
Direct election system of  university presidents, demanding democratization of the university
[World Focus]
Direct election system of uni...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