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대중문화
유령들의 축제 핼러윈

매년 10월 31일은 핼러윈(Halloween)으로 미국 전역에서 다양한 옷을 갖춰 입고 즐기는 축제다. ‘환락과 유희의 밤’인 핼러윈은 켈트인의 전통 축제 ‘사윈(Samhain)’에서 기원됐다. 켈트족은 사람이 죽으면 그 영혼이 1년간 다른 사람의 몸에 있다가 사후 세계에 간다고 믿었다. 그래서 한 해의 마지막 날인 10월 31일에 죽은 자들이 앞으로 자신이 머물 상대를 선택한다고 여겨 축제의 마지막 날엔 음식을 마련해 죽음의 신에게 제의를 올린다. 이로써 죽은 이들의 혼을 달래고 악령을 쫓았다. 이때 악령들이 해를 끼칠까 두려워한 사람들이 자신을 같은 악령으로 착각하도록 기괴한 모습으로 꾸미는 풍습이 생겼는데, 이것이 핼러윈 문화의 시작이다.

 

 

핼러윈에서 볼 수 있는 복장은 다양하다. 우리에게 가장 익숙한 건 늑대인간과 마녀, 좀비, 미라 그리고 드라큘라 등이 있다. 핼러윈은 공휴일이 아니기 때문에 해가진 후에 진행되는 것이 특징이다. 이날만큼은 아이들도 늦은 시간까지 친구들과 거리를 걸으며 축제의 밤을 즐긴다. 괴물 분장을 한 채 이웃집에 방문해 “Trick or treat”을 외치면 이웃들은 아이들에게 사탕과 초콜릿을 나눠 준다. 거리 곳곳에는 주홍색 조명이 반짝이고 나무에는 거꾸로 매달려 있는 박쥐 모형이 핼러윈의 밤을 더욱 빛나게 한다. 그 중 가장 빛나는 것은 단연 ‘잭 오 랜턴’이다.

 

누구든지 핼러윈을 떠올리면 가장 먼저 ‘잭 오 랜턴!’이라고 외칠 것이다. 잭 오 랜턴은 핼러윈의 대표적인 상징물인 호박 등이며 주황색 호박을 파내고 악마 모양으로 눈, 코, 입을 뚫은 후 안에 초를 넣어 만든다. 이는 망령의 길을 밝혀준다는 의미에서 처음 생겨났다고 한다. 잭 오 랜턴을 파낸 호박 속으로 사람들은 호박파이, 호박 빵, 구운 호박씨 등 호박을 주재료로 한 음식을 만들어 먹기도 한다.

 

미국 서부지역 에서는 펌킨 패치(Pumpkin Patch) 라는 핼러윈 축제가 있다. 이 펌킨 패치는 축제때 쓸 잭 오 랜턴을 위해 직접 호박 농장에 가서 호박을 구매하는 축제를 말한다. 호박을 사는 것을 넘어 각종 레크레이션부터 먹거리를 판매하는 핼러윈 속에 축제로 자리잡고 있다. 넓은 농장이 있는 미 서부지역의 독특한 문화라고 볼 수 있다.

 

핼러윈은 우리나라의 축제는 아니지만 우리나라 역시 핼러윈을 즐기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다. 이태원에서는 매년 크게 핼러윈 축제를 개최하기도 한다. 우리나라의 핼러윈 핵심은 복장이다. 귀신이나 괴물 등 실감나고 다양한 분장을 한 사람들이 모여서 축제를 연다.

비록 “Trick or treat”을 외치거나 호박파이를 만들어 먹지는 않지만 우스꽝스럽고 무시무시한 분장을 하며 핼러윈 분위기를 만끽한다. 우리도 어느새 핼로윈 문화를 받아들여 즐기고 있다. 곧 다가올 올해 핼로윈에는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사탕을 나눠주며 깜짝이벤트를 준비해보는 것은 어떨까.

신지은 기자  goe005@naver.com

<저작권자 © 인하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