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5월의 그날] 5.18민주화항쟁

5.18 민주화항쟁은 광주 시민들이 전두환의 정권 장악에 맞서 저항했던 시민운동이다. 5 18 일부터 27일까지 전개됐던 이 운동은 한국 현대사의 최대 소요사건으로 일컬어지기도 한다. 민주주의를 부르짖는 목소리가 가득했던 5월의 그 날을 다시 한번 돌아보자.

5.18 운동은 독재정권을 청산하려는 학생들의 움직임으로부터 비롯됐다. 1979 10.26사태로 박정희 전 대통령이 죽자, 전두환 중심의 신군부세력은 12.12사태를 일으켜 정권을 잡고자 했다. 이에 1980 년 봄, 서울을 필두로 학생들은 전두환 정권을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를 이어나갔다. 전국적으로 집회와 시위가 퍼져나가자 신군부세력은 5.17 비상계엄을 전국으로 확대했다. 이에 반발한 광주 대학생 200 명은 시위를 위해 5 18 일 오전 전남대 정문에 집결했다. 전남대에 주둔한 계엄군은 학생들의 해산을 종용했고, 이 과정에서 계엄군의 과잉진압으로 다수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계엄군은 진압을 피해 도심에서 시위를 이어가는 학생들을 곤봉과 대검으로 무자비하게 살상했다. 이에 분노한 광주 시민들이 19 일 학생시위에 동참하며 5.18 민주화운동이 본격적으로 전개됐다.

5 20, 20 만 명 이상의 광주 시민들이 모여 시위대를 형성했다. 또한, 21일에는 계엄군의 발포에 대항하기 위해 전남지역의 예비군 부대 무기고에서 총을 꺼내 무장을 함으로써 이른바시민군으로 활약하기 시작했다. 치열한 싸움 끝에 시민군은 21일부터 27일까지 계엄군을 후퇴시켰다. 이 기간에 시민군은 광주의 치안과 행정 업무를 담당하며자치 민주를 이뤘다. 그러나 외곽에 빠져있던 계엄군은 26일부터 진압 작전에 나서 광주 시내로 진격했다. 27일 새벽, 계엄군이 시민군 대부분을 사살한 뒤 도청을 접수함에 따라 열흘간의 민주화운동은 막을 내렸다.

5.18 민주화운동 기간의 피해자는 사망 218 , 행방불명자 363, 상이자 5,088 , 기타 1,520 명으로 총 7,200 여 명에 이른다. 그러나 당시 광주 외 지역에서는 이러한 사실을 전혀 알 수 없었다. 당시 정권을 장악하고 있던 군부가 광주지역의 통신과 교통을 두절시키고, 광주의 민주화 운동을 불순분자와 폭도들이 주도하는 난동으로 규정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후 진상규명, 명예회복, 책임자 처벌 등을 쟁점으로 한 ‘5월 운동이 이루어졌다. 그리고 이는광주민주화운동 관련자 보상 등에 관한 법률 ‘5·18 민주화운동 등에 관한 특별법의 제정으로 이어져, 전두환, 노태우 전 대통령을 비롯해 가해자 다수에 대한 법적 처벌이 이루어졌다. 또한, 현재에도 5·18 민주화운동 청산작업에서 발생한 오류들을 바로잡기 위해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활동이 계속되고 있다.

 

배주경 기자  skwnrud@naver.com

<저작권자 © 인하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