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학생
“누굴 위한 수강신청인가요” 불만 속출 수강신청

본교가 교수용 수강신청(강제입력)을 제한하면서 학우들 사이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교수용 수강신청은 수강신청 기간 및 수강정정 기간에 원하는 수업을 신청하지 못한 학우들이 수업을 진행하는 교수에게 부탁해 수강자 목록에 명단을 입력 또는 삭제한다고 해서 ‘강제입력’이라고 불린다.

그러나 본교는 수강생 간 형평성과 수강생 분산을 위해서 ‘강제입력’을 크게 제한했다. 학우들은 ‘모든 학생이 원하는 수업을 듣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더라도, 불가피한 경우 교수의 재량으로 조금이라도 더 많은 학생이 수업을 들을 수 있게 해주는 것이 필요하다’며 목소리를 모았다.

수강신청 시스템에 학년 제한을 둔 것도 문제가 됐다. 본교 수강신청 시스템은 ▲우선수강신청 ▲일반 수강신청①(수강인원 학년별 제한)  ▲일반 수강신청②(수강인원 학년별 제한 없음) ▲수강신청 변경 ▲교수용 수강입력 순서로 진행된다.

본교는 수강신청 시스템을 원활히 하고자 여러 번에 걸쳐 수강신청을 진행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학우들은 이에 대해 다른 입장을 보였다. 신청 인원이 지정 인원보다 많은 강의의 경우, 우선수강신청이 이뤄지지 않는다. 그 때문에 해당 학년이 지난 학생이 학년 제한이 있는 강의를 신청하는 것은 학년별 제한이 없는 마지막 수강신청일에만 가능하다. 그러나 그때는 대부분의 수강신청이 완료된 후이므로 여석이 없는 강의가 대부분이다. 이런 상황에서 강제입력마저 제한되니 강의를 들을 수 있는 방법이 없다는 것이다.

이로 인해 각 과사무실 및 단과대학 행정실에 항의 및 문의가 빗발쳤고 본교는 ‘계절학기’, ‘다음 정규학기’, ‘부분등록’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그럼에도 학우들의 불만은 여전하다. 한 학우는 “많은 학우들이 수강신청의 문제점으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고 개선책을 요구하고 있다. 그런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학교 측에서는 1,2,3학년은 시간이 많으니 다음에 들으라는 말만을 반복한다. 현 수강신청제도와 학생들의 상황에 대한 관심이 여전히 부족한 것 같다”는 입장을 전했다.

모 학과의 경우, 1학년 1학기 전공필수과목의 수강신청 정원이 1학년 학생 수보다 적어 논란이 되기도 했다. 학우들은 “중앙일보 대학평가에서 소규모 강의에 대해 좋게 평가하다보니 학교가 좋은 점수를 받기 위해 강제입력을 제한하면서까지 수강인원에 제한을 두는 게 아니냐”며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본교 학사팀은 “중앙일보 대학 평가를 위해 수강 인원에 제한을 두는 것은 사실무근”이라며 전면 부정했다. 또한, “강의별 최초 수강인원을 지정해놓기는 했었지만, 수강 희망인원이 지정된 수강인원을 초과할 경우에는 학과에서 공문을 받아 학생들이 추가적으로 수강을 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수강신청 과정에서 나오는 여러 문제점들은 본교에서 꾸준히 제기돼 오던 사항이다. 학우들은 “비싼 등록금을 내고도 수강하고자 하는 강의를 신청할 수 없는 것이 이해가 안 된다”며 불만을 호소했다. 이에 본교 학사팀은 “최대한으로 학생들의 학업을 돕기 위해 추가적인 대응을 하고 있다”며 입장을 설명했다.

임현지  ㅣ.hyeongee@gmail.com

<저작권자 © 인하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현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Graduate, or put off graduation?
[World Focus]
Graduate, or put off graduatio...
No more Medical Heroes
[World Focus]
No more Medical Heroes
The Silence Breakers
[World Focus]
The Silence Breakers
Depression: An irreversible dark disease
[World Focus]
Depression: An irreversible da...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