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11월의 그날] 학생의 날

학생의 날은 1929년 11월 3일 광주학생운동을 기점으로 해, 항일 학생운동의 정신을 기리고자 하는 의미에서 제정된 날이다.

광주학생운동은 1929년 10월 30일, 광주중학교의 일본인 학생들이 통학열차 안에서 광주여자고등보통학교 조선 여학생들을 희롱한 사건이 직접적인 발단이 됐다. 이 사건을 목격한 광주고등보통학교 학생들이 싸움에 가세하면서 규모가 커졌고, 일본 경찰은 사건의 경위를 따져보지 않은 채 일방적으로 조선 학생들을 구타했다.

이 사건이 발단이 돼서 광주학생운동이 행해진 1929년 11월 3일은 음력 10월 3일로 일본 메이지 천황의 생일인 메이지절이었다. 우리 민족의 개천절이었던 이날, 학생들은 우리의 개천절 기념식을 가지지 못하고 일본의 명절을 축하해야 하는 현실에 비애를 느꼈다. 이에 학생들은 메이지절 기념식장에서 기미가요 제창과 신사참배를 거부하고 침묵으로 저항했다.

기념식을 마친 후, 조선 학생과 일본 학생의 충돌이 곳곳에서 이어졌으며, 폭력 사태가 확산됐다. 이날의 충돌로 부상자가 속출했고, 조선 학생들은 긴급회의를 통해 투쟁의 대상이 일본학생이 아닌 일본제국주의여야 한다는 결의를 다지고 학생운동을 시작했다. 광주 중·고등학생들이 조선의 독립식민지 노예교육 중단학생의 자유와 참여권 보장 등을 요구하며 거리로 나선 행동이 전국적으로 퍼져 나가면서 학생들의 저항과 독립운동은 더욱 불타오르게 됐다.

전남 나주역 충돌 사건으로 촉발된 학생독립운동은 전국 3백여 개의 학교들과 5만 4천여 명의 학생들이 참여하면서 대규모 학생운동의 시발점이 됐다.

광주학생운동은 단순한 학생운동이 아니었다. 일제 수탈에 대항한 항일운동이었으며, 3·1운동 이후 젊은 학생들을 통해 항일독립정신이 다시 한 번 분출된 격렬하고 힘찬 독립 운동이었다. 우리가 이 나라에서 살아가며 보고 듣고 만질 수 있는 모든 것들은 과거에 지나온 많은 것들과 맞닿아 있기에 우리 곁에 존재한다. 앞으로 맞이하게 될 학생의 날에는 11월 3일에 쌓인 역사에 대해 보다 뜨거운 관심의 손길이 닿기를 바란다.

임현지 기자  ㅣ.hyeongee@gmail.com

<저작권자 © 인하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현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