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데스크
알려 줘야 한다

 신문사에 몸담으며 가장 자주 드는 생각 은 “알려 줘야 한다”라는 것이다. 선출직도 아니면서 면접 보고 뽑힌 주제에 알량한 기

사 명함 하나 들고 여기저기 들이밀며 취재 에 나설 수 있는 이유는 “사실을 전하라”는 우리의 임무에서 나온 것이오, 이 임무를 제대로 하지 않는다면 기자란 ‘기레기’로 전락한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 중요한 학내 사안에 대해 광장을 먼저 찾는 학우들을 보면 때때로 마음이 아프 다. 신문이 정확한 사실을 신속하게 전달 하지 못해 학우들의 가려운 부분을 긁어 주지 못해 그렇고, 학우들이 학내 사안에 대해 궁금할 때 신문 보다는 광장을 찾는 다는 사실 때문에 그렇다. 사실 학우들의 정보에 대한 욕구를 채 워주지 못한 우리의 탓이니 남을 탓할 수 도 없다. 우리가 매번 힘들게 기사를 쓰며 정성들여 신문을 만드는 것은 바로 학우 들을 위함인데, 학우들 입맛에 안 맞는 음
식을 만드는 건 요리사의 탓 아니겠는가. 가끔은 알고는 있지만 알릴 수 없는 사 실도 마주한다. 프라임과 관련된 내용이 그렇다. 학내 주요 이슈에 대한 소식을 누 구보다 빨리 접하지만, 엠바고가 걸려있는 상황이라 보도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학교에서 압박을 주는 경우는 절대 없으 니 오해 마시라. 보도 할지 말지는 데스크 와 해당 기자의 판단이 좌우하니 말이다. 지난번 있었던 학생 대표자들과 본부간의 간담회 자리에서 필자와 같이 자세한 내 용을 들은 학생대표들도 대외비를 지켜주 던 사안이었다. 곧 프라임 사업에 대한 자 세한 내용이 속속 공개된다. 하루빨리 학 우들에게 속 시원히 ‘엠바고’를 벗고 이야 기할 날이 오길 바란다.

박현호 편집국장  mediacircusing@gmail.com

<저작권자 © 인하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Economic Downturn, Soaring Prices, the Arrival of Global Stagflation
[World Focus]
Economic Downturn, Soaring Pri...
Showing off the value of consumers, ESG Management
[World Focus]
Showing off the value of consu...
The Dissonance Over the Enactment of Nursing Law
[World Focus]
The Dissonance Over the Enactm...
Pro-ana, it's coming.
[World Focus]
Pro-ana, it's coming.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