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담론
나홀로 수습기자, 드디어 정기자의 길목에 서다고민 끝에 두드린 꿈의 문

고등학교 시절부터 ‘기자’라는 꿈을 위해 두 번의 입시에서 모두 언론과 관련된 과에 가길 희망했다. 하지만 결국 나는 현재의 과에 입학하게 됐고 두 번의 실패에 지쳐 열정을 잃고 꿈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지 않게 됐다. 그러던 어느날 인하대학신문사의 수습기자를 모집한다는 포스터가 내 눈에 들어왔다. 분명히 1학기에 본 포스터였고 나는 그 때 지원하기를 포기했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그날은 포스터를 보자 고민하다가 도전을 포기해버린 내 모습이 떠올랐고, 이번에 도전하지 않으면 정말 후회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고민을 거듭한 끝에 결국 인하대학신문사의 문을 두드렸다. 긴 고민을 한 탓에 면접 당일 늦게 지원서를 보냈음에도 불구하고 면접을 볼 수 있는 기회를 얻었고 이내 지난 11월 말 수습기자가 됐다.
수습기자가 된 내가 다짐한 것은 딱 한 가지였다. ‘절대 중간에 그만두지 않기’. 그러나 고난과 역경들은 수습기자가 된 나를 흔들었다.
가장 먼저 마주친 어려움은 밤을 꼴딱 새야하는 마감날이었다. 첫 마감에서 수습기자인 나에게 맡겨진 할당량은 원고지 3매 정도의 ‘알리미’와 ‘월미팔미’가 전부였지만 그 짧은 글을 쓰는 것도 내겐 너무 벅찼다. 그조차 밤새 피드백받고 수정하기를 반복하다보니 ‘내 실력이 기자가 되기에 부족해 신문사에 어울리지 않는 사람인가보다’라는 생각이 들며 피로와 우울감이 함께 찾아왔다.
그런데 나만 이런 고민을 한 것이 아니었는지 첫 마감이 끝난 후 함께 수습기자로 선발된 동기가 신문사를 떠났다. 이것이 내가 두 번째로 만난 어려움이었다. 다소 당황스럽기는 했지만 나는 그의 결정을 이해할 수 있었다. 그러나 이해하는 것과는 별개로 방학기간 동안 나 혼자서 견뎌내야 할 수습기자 생활이 두려웠다.
내 예상대로 방학일정은 고됐다. 그러나 동기들과 국장님의 도움이 있어 나는 정세분석, 기획회의 등의 방학일정을 견뎌낼 수 있었다. 그리고 지금은 수습기자에서 정기자로 들어가는 길목에 서있다. 이 자리를 빌어 모든 것이 처음인 나를 배려해주고 차근차근히 알려준 동기들과 국장님에게 정말로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이제 정기자가 되고 본격적으로 학기가 시작되면 지금보다 더 힘들어질 것이다. 그렇다 해도 절대 포기하고 싶지 않다. 지금의 이 다짐을 지키고 올해가 끝나는 시점에서 환하게 웃을 수 있기를 바래본다.


강기쁨 기자 glee93@inhanews.com

강기쁨 기자  glee93@inhanews.com

<저작권자 © 인하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