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본교
[보도] 동연 회칙개정 가결, 집행·의결 기구 분리돼
전동대회에서 동연 회칙 및 시행세칙 개정을 논의하고 있다.

동아리연합회(이하 동연)가 자치회칙을 다시 한번 개정했다. 지난해 12월 이후 11개월 만이다.

‘인하대학교 동아리연합회 회칙 전부개정안’이 전체동아리대표자회의(이하 전동대회)에서 18일 가결됐다. 개정을 통해 동연 회칙 내 조항 수가 47개에서 133개로 대폭 늘어났다. 주요 변경사항으로는 △집행 기구와 의결 기구 분리 △상설특별기구 설치 △공간권 관련 규정 명시 △전동대회 규정 유연화 등이 있다.

이번 개정안에서 가장 눈에 띄는 건 집행 기구와 의결 기구의 분리다. 기존 동연 회칙에 따르면 심의·의결 기구인 전동대회와 확대운영위원회(이하 확운위) 그리고 집행 기구인 집행운영위원회의 의장은 모두 동연 회장이 맡는다. 동연 측은 회장 한 사람이 집행과 의결을 모두 지휘하는 구조가 개인에게 과도한 권한과 책임을 부여한다고 보았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개정안에서는 동연 최고 의결 기구로 ‘동아리연합의회’를 신설하고 전동대회를 본회의로, 중앙분과위원회(이하 중분위)를 ‘상임위원회’로 두었다. 확운위는 삭제됐고 그 역할은 중분위가 대신한다. 전동대회와 중분위 의장은 각 회의체에서 별도로 선출한다. 집행부 구성원은 동연 의회의 구성원이 될 수 없고, 전동대회 의장 역시 집행부 내 직책을 겸임할 수 없다. 동연 회장단은 구성원에 포함될 수는 있지만 의결권을 갖지 않고 재적 인원에도 포함되지 않는다.

깊이 있는 논의가 요구되는 사안에 대해서는 ‘특별위원회’를 상시 설치하도록 했다. 기존 회칙에는 대책위원회 등 임시특별부서를 만들 수 있는 규정이 있었지만 상시 운영하는 특별기구에 대해서는 규정이 없었다. 신설된 상설특별기구로는 △재등록심의위원회 △우수동아리심사위원회 △법제위원회 △공간조정위원회가 있다.

공간권 관련 규정도 명시됐다. 기존에는 관련 규정이 동연 시행세칙에만 있었다. 그러나 이번 개정안에는 중앙동아리 활동에서 동아리방이 가지는 중요성을 고려해 동연 회칙 내 규정으로 개정했다. 그러면서 공간의 배정, 교환, 이전 등이 상세히 규정됐다.

전동대회 출석 의무에 대한 규정은 완화된다. 기존 동연 회칙에 따르면 동아리 대표자가 전동대회에 참석할 수 없는 경우 반드시 다른 동아리원이 대표 권한을 위임받아 참석해야 했다. 그러나 이번 개정안에서는 임시 소집된 전동대회 일정과 동아리MT 일정 등이 겹칠 수 있는 상황을 고려해 사전에 결석계를 제출할 수 있도록 변경했다.

이번 동연 회칙개정 목적은 견제강화와 체계구축이다. 김선빈 동연 회장 권한대행은 “기존에는 동연 회장이 전동대회 의장을 맡았기에 각 동아리 대표자들이 집행부를 비판하고 싶어도 상당히 위축될 수 있었다”며 “(의결 집행 분리를 통해) 동아리 회장들이 집행부를 견제할 수 있는 수단을 강화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동아리연합회 회원은 중복회원을 제외하더라도 4200명 가량 되는 만큼 회칙개정을 통해 규모에 맞는 체계를 갖추려 했다”고 덧붙였다.

이기원 기자  12212918@inha.edu

<저작권자 © 인하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