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월미팔미
월미팔미

9월 22일 오전, MBC는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보도에 대통령의 욕설 발언을 자막으로 달아 유튜브에 업로드했다. 그 후, 국민의힘은 진상규명 TF를 구성하고 MBC가 허위 자막을 입혀 조작 방송을 한 최초 보도사라며 고발했다. 대통령실은 MBC에 보도 경위를 밝히라고 공문을 보냈다. 이에 야당과 언론은 언론의 자유를 위협한다며 비판하고 있다.

 

아기상어

각하께선 “어찌 바이든이냐, ‘날리면’이라 하지 않았더냐?”고 하셨나이다. 하오나 소인의 귀에는 분명 바이든이라 들렸는데, 바이든이라 들려서 바이든이라 말씀드릴 뿐이온데. 똑똑히 들은 걸 가짜뉴스라 몰아가시니, 이게 바로 ‘대국민 보이스피싱’이 아닌가 싶사옵니다.

 

복볶음밥

현직 대통령이 육성으로 욕설을 뱉는 걸 볼 수 있다니 참 오래 살고 볼 일이구려. 그 대상이 ‘바이든’인지 야당인지는 모르겠지만 이런 발언을 해놓고 국민에게 사과할 기회는 ‘날리면’서 언론에 책임을 전가하니 미래에 태어날 내 ‘새끼’한테 이 일을 말해줄 때 참으로 ‘쪽팔리’겠구려

 

아샷추

엠바고를 요청한 것은 다 이유가 있을 텐데 굳이 공개했다니. 외교 마찰을 야기한 것을 언론의 자유라는 이름 아래 무조건적으로 옳다고 볼 수 있소? 대표자라는 작자가 순방 나가 망발을 지껄인 것도 문제지만, 여러 차례 보도해 나라 망신에 일조한 것도 문제라고 보오.

 

비타500

대통령이 UN 연설서 강조한 ‘자유’를 알다가도 모르겠소. 언제는 ‘표현의 자유’를 주창하다가 이제 와선 ’표현을 조작’했다고 주장하고 있소. 그들이 말하는 자유의 잣대는 정권 바뀔 때마다 달라지는 거요? 야밤에 언론사 사옥까지 찾아가는 정성으로 팍팍한 서민들 삶부터 찾아봤으면…

월팔자  inhanews.daum.net

<저작권자 © 인하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월팔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