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담론
[기자담론] 성공적인 회칙개정이 되길
신지수 기자

규정 없는 과대 선출부터 강요되는 비대위장 겸직, 신규 자치기구 설립의 어려움까지. 이번 학기 본지는 회칙개정 없이 해결될 수 없는 학생사회의 문제를 꾸준히 보도해왔다. 사실 훨씬 이전부터 회칙 관련 문제와 회칙개정의 필요성을 담은 기사를 써냈다.

작년 마침내 회칙개정이 성사되는 줄 알았으나 총투표 무산과 대의원총회에서의 부결로 회칙개정은 수포로 돌아갔다. 가장 ‘최근’ 회칙개정이 이뤄진 때가 2006년이다. 가까운 시간이 아니다. 여전히 구시대에 만들어진 회칙 아래에 학생사회가 운영되고 있다.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데 우리 회칙은 16년 동안 제자리걸음이다. 이토록 오래된 회칙을 현재 학생사회에 끼워 맞추고 있는 것이다. 이런 회칙 안에서 묻어 나온 녹슬음들은 현재 학생사회에서 불협화음을 만들고 있다.

그 불협화음들이 학생사회에서 고스란히 드러났다. 제대로 규정돼 있지 않은 과대 선출 방식으로 인해 대표성이 없는 자가 봉사 명목의 장학금을 받았다. 암묵적으로 겸직을 강요하는 회칙은 단과대 혹은 학과 회장의 업무를 가중시켰고, 본인의 예상보다 책임이 높은 자리라는 부담감에 시달리도록 만들었다. 학생들의 권리를 위해 있어야 할 학생회를 건설하기 위해선 회칙이 정해 놓은 터무니 없이 높은 벽을 넘어야 했다.

재선거를 통해 새롭게 출범한 총대의원회가 4월 18일 중앙운영위원회에서 회칙개정의 시작을 알렸다. 그러나 첫 시작부터 잡음을 냈다. 회칙개정 발의를 위한 투표 과정에서 술수를 썼다. 기권표를 무효표로 만들어 버린 것이다. 광장에 게시한 사과문에서 총대 의장은 “중앙운영위원회에서 회칙을 인지하지 못하고 발의안을 통과시켰다”고 전했다. 내로라하는 자치기구 장들이 모인 회의체에서 회칙을 잘못 알고 있었다고 인정한 셈이다. 아이러니한 상황이다. 누구보다 회칙을 잘 이해하고 있어야 할 당사자들이 모인 기구에서 회칙을 제대로 해석하지 않다니. 그리고 그 누구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다는 점 역시 놀랍다. 분명 찬성과 기권이 동률이라 부결임을 확인했음에도 뒤바뀐 결과에 의문을 갖지 않았다.

다행스럽게도 번안동의를 통해 회칙개정 발의안이 이번에는 ‘만창일치’로 다시 통과됐다. 따가운 시선 속에서 진행된 만큼 여론을 반전시킬 수 있도록 학생들의 권리를 적극 보장하는 회칙을 기대한다. 또 정상적인 학생사회를 위한 회칙을 만들길 당부하고 싶다. 처음 발의 때처럼 잘못에 대한 변명을 늘어놓는 실수도 다시는 저질러선 안 된다.

학생회칙은 자치기구를 이끌고 있는 소수의 학생들에게만 해당되는 것이 아니다. 학생사회를 구성하고 있는 모든 학생들에게 영향을 미친다. 사소한 권리 보장부터 학생들을 위한 복지까지, 갖가지 방면에서 회칙은 존재감을 드러낸다.

반드시 회칙개정이 이뤄지길 바란다. 회칙개정은 쓰러진 학생사회를 일으켜줄 발단이 돼 줄 것이다. 더 이상 현 상황과 같은 학생사회가 지속돼선 안 된다. 부디 회칙개정에 관심을 갖고 다시 학생사회가 정상적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학우들도 지켜봐 주길 바란다.

신지수 기자  jagun0331@inha.edu

<저작권자 © 인하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권수현 2022-05-05 03:56:57

    안녕하세요. 정외과 21학번 권수현입니다.
    아주 짧은 자치기구 경력이지만 부족하게나마 보고 느낀 것이 있기에, 이렇게 댓글로 총대의원회 부의장님의 견해에 짧은 첨언을 하고자 합니다. 재빈 님께서 학생분들께 진정으로 봉사하고자 자치기구에 남아있는 후배의 마음을 헤아려 주실 것이라 믿습니다.
    우선 ‘술수’라는 단어와 그 견해에 대해서는 달리 말을 덧붙이지 않겠습니다. 다만 중운위에서의 번안 동의가 ‘잘못을 바로 잡음’과 ‘다시는 그러지 않겠노라’는 처절한 반성에서 비롯된 우리들의 진심이라고 학생분들께서 생각해 주셨으면 할 따름입니다.   삭제

    • 이재빈 2022-05-02 18:50:14

      지난해 저는 문과대 의장으로서 회칙개정에 대한 대의원 총회에서 반대의사를 밝혔습니다.
      그리고 올해는 총대 부의장으로서 회칙개정에 의지를 세우고 있습니다.

      지난해 저의 반대에 대한 가장 큰 까닭은 25%미만의 총투표율입니다.
      축제 없는 대학, 학생회 없는 신설 단과대, 탄핵이 불가한 학생자치기구 등.
      현행 회칙의 문제와 지금 인하대학교의 상황은 학우들의 무관심에서 비롯되었습니다.
      한 사람의 인하대 학우로서, 지성인의 면모를 갖춘 대학생으로서,
      "회칙개정"이라는 중요한 업무에 관심을 갖고, 권리를 행사해 권익을 꼭 찾기를 바랍니다.   삭제

      • 이재빈 2022-05-02 18:49:38

        다만, '술수'라는 단어는 '어떤 일을 꾸미는 꾀나 방법'을 의미합니다.
        기권표가 무효표 처리되었던 것은 술수에 의한 것이 아니라, 잘못 꿰어진 단추를 고쳐매는 과정에서 있었던 사건이었으며, 잘못된 시작에 의한 20년도 당시 회칙개정 무산의 경험을 되풀이 하지 않기 위해 중앙운영위원회는 '번안'이라는 과정을 거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담론이지만 사실소지 파악에 오해여지를 만드는 단어에 대해 의견 남기고자 댓글 달았습니다.   삭제

        • 이재빈 2022-05-02 18:48:26

          총대 부의장 이재빈입니다.
          낡고 오래된 회칙은 개정되어야 하는 것이 분명합니다.
          기자님께서 좋은 부분 담론 남겨주신 것 같습니다.
          다만 '술수'라는 표현에 대하여, 당시 상황에 대한 이해도가 부족한 단어의 기입과 왜곡해석의 여지가 있는 듯 하여 답글 남겨드립니다. 당시 중앙운영위원회 회의에서는 회개특의 발제 이후, 공대 비대위장님의 늦은 참석으로 투표권이 없는 것과 같은 상황이었습니다.

          물론 이를 명확히 확인치 않고 표결을 진행했던 중운위와, '가결'이라는 결과에 대해 이의제기를 하지 않았던 총대의장의 행보는 비판받아 마땅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