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담론
[기자담론] 또다시 빨간불, 학생사회가 살아나려면
원종범 기자

학생사회에 또다시 빨간불이 들어왔다. 지난달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장의 사퇴로 총학 비대위는 무주공산이 됐다. 이제는 ‘비대위’ 학생사회를 넘어 ‘대표자’ 없는 학생사회로 접어들었다. 비대위는 일상이 됐다고 쳐도, 어느 대학신문을 찾아봐도 대표자가 없는 중앙자치기구가 생겼다는 소식은 본 적이 없다.

지난 선거에서 당선된 사범대 학생회장은 어쩔 수 없이 총학 비대위장을 맡게 됐다. 유일한 단과대 회장이었기 때문이다. 예상치 못하게 맡은 직책에서 오는 부담감이 컸을 것이다. 그리고 그 직책이 ‘전체’ 학생을 대변하는 총학생회의 대표라는 점에서 더욱 버겁게 느껴졌을 테다. 오죽하면 인터뷰에서 열심히 배워서 능력이 닿는 데까지 해보겠다면서도 적임자가 빨리 출마해 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솔직하게 말할 정도니 말이다. 하나의 단과대학을 대표하는 것과 전체 학생을 대표하는 것. 그 둘의 차이는 생각보다 크다.

“이어갈 사람이 없어 억지로 자리를 맡게 된 상황 자체가 안타깝다.” 그의 사퇴 소식에 한 학우가 남긴 글이 눈에 들어왔다. 필자 역시 하고 싶었던 말이다.

사실 대표자 없는 학생사회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올해 사과대 모든 학과에서 출마자가 나오지 않았다. ‘억지로’라도 대표를 맡을 사람조차 없어졌고, 그렇게 사과대 학생회는 비상대책위원장을 선출하지 못했다. 결국 전 사과대 비대위장이 중앙운영’위원’이 아닌 ‘참관인’으로 중앙운영위원회 회의에 참가하는 일까지 발생했다. 이젠 총학 비대위도 같은 처지다.

다행히 총학 비대위는 대표자 없이도 진행하던 업무들을 해나가겠다는 뜻을 보였다. 그렇지만 대표자 없이는 반쪽짜리 자치기구가 될 뿐이다. 예산과 사업 집행은 대표자의 권한이고, 학우들을 대변해 목소리를 내는 일 역시 대표자의 몫이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총학 비대위가 학우들의 곁에 있겠다고 한 이유는 단 한 가지, 반쪽뿐인 자치기구일지라도 학우들의 권리를 위해선 꼭 필요해서다.

이처럼 쓰러져가는 학생사회가 어떻게 하면 살아날까. 아니 과연 학생사회가 다시 살아날 수는 있을까. 작년만 해도 대면수업이 이뤄지면 조금 나아지길 기대했다. 마침내 대면수업을 시작했건만 학생사회가 나아지기는커녕 무너지다 못해 사라지고 있으니 더 이상 효과를 기대하는 것은 무리다.

갈수록 줄어드는 관심 속에서 이제는 누군가 빈자리를 채워 주기만을 기다리는 것밖엔 방법이 없다. 하지만 학우들의 관심 없이 만들어진 ‘그들만의 학생사회’를 온전한 학생사회라고 말하긴 힘들다.

최근 대한민국의 5년을 책임질 대표자를 뽑는 대선이 끝났다. 역대급 비호감·네거티브 선거로 손꼽히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사전투표 비율은 역대 최고를 달성했다. 위기 속에서 더 나은 사회를 위해 시민들이 나선 것이다.

학생사회에서도 마찬가지다. 학생사회가 위기에 처했을 땐 학우들의 관심이 절실히 필요하다. 누군가는 맨날 똑같은 소리라며 비난할 수도, 학생사회가 무너지든 말든 관심 없다며 찬물을 끼얹을 수도 있다. 하지만 믿어 보고 싶다. 학우들의 관심이 학생사회에 닿고, 학생사회가 다시 보답할 수 있는 날이 오기를.

원종범 기자  yawjbeda@inha.edu

<저작권자 © 인하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종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