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월미팔미
월미팔미

중국은 기어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본인들의 문화인 것 마냥 한복을 등장시켰소. 그러나 문체부 황희 장관은 “중국 정부가 한복이 중국 것이라고 주장한 적이 없는 상황에서 공식 항의할 근거가 없다” 말했다고 하오. 이에 월팔자 왈(曰) “개회식에 ‘무언의 항의’ 표시로 한복을 입고 나온 황희 장관, 아주 장관이더구려.”

 

석열은 ‘어퍼컷’, 재명은 ‘발차기’, 철수는 ‘방망이’… 대선 후보들이 별별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하오. 이에 월팔자 왈(曰) “이 분야는 허경영이 최고인데, 아직 따라오려면 멀었군그려.”

월팔자  inhanews.daum.net

<저작권자 © 인하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월팔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