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64건)
<비룡논단> 대학교육의 붕괴 앞에서
최근의 일이다. 수업시간에 시를 한편 써놓고 한 학생에게 읽어보라고 했드니 묵묵부답으로 그냥 앉아만 있는 것이었다. 왜 그러느냐고 물었더니 시 제목에 들어있는 '북방(北方)'이란 한자를 못 읽어서 그렇...
홍정선 교수(국문)  |  2004-04-24 01:57
라인
<비룡논단>모래시계 관계
지난 주의 연예계 신문기사 중 단연 관심을 끈 것은 드라마 모래시계에서 최민수와 함께 비련의 주인공 역을 맡았던 고현정 씨의 이혼 소식이었을 것으로 생각된다. 마침 주말에 과내 대학원생 결혼식의 주례사를 준비하느라 ...
소 재 성 교수(생명공학)  |  2004-04-12 00:46
라인
<비룡논단>취업문을 열어가는 열쇠 만들기
비아냥 어린 표현이지만, 자원 없는 나라 한국에서는 서로가 서로를 뜯어 먹으며 지금의 경제성장을 이룩했다고 한다. 경영혁신과 정리해고로 기업자금 좀 돌아가면 으레 정치판에서 알게 모르게 뜯어 간다. 정치판의 돈은 결...
박기찬 교수(경영)  |  2004-04-12 00:40
라인
고유어와 정보의 민주화
학교 후문이 새로이 단장되어 웅장한 자태로 개통되었다. 아치에는 勤勉, 創意, 奉仕'라는 창학 이념이 새겨져있다. 그런데 드높여진 창학 이념이 일부에게는 마치 머리에 지고 있는 무거운 짐과 같은 느낌을 주는 ...
[비룡논단] 안명철 교수(국문)  |  2004-04-11 13:35
라인
<비룡논단> 노 대통령은 빨리 파병결정 하라
베트남 전쟁을 종결한 닉슨 대통령시절 미국의 국무장관을 지낸 키신저 교수는 "외교정책에 있어서의 국민들의 무지함과 의회의 정략적 고집(비협조) 때문에 미국 외교는 실패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마도 키신저 교수의 지...
김의곤·정외교수  |  2004-04-05 19:4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